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엘에이시와  엘에이 카운티 직할지내 사업체들은  다음달인 7월1일부터  시간당 최저 임금이 또   인상됩니다.

특히 종업원이 26인 이상인 업체들은  7월부터 종업원들의 시간당 임금이 12달러로 뛰면서,  업주들에게 상당한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7월 1일부터 엘에이시와 엘에이 카운티의 언인코퍼레이티드 에어리어, 즉 엘에이 카운티 직할지내 사업체중 직원이 26명 이상인 경우는 시간당 최저 임금이 현재 10달러 50센트에서 12달러로 뛰어오릅니다.

직원이 25명 이하인 사업체는  임금 인상속도가 1년 늦게 적용되면서, 시간당 최저 임금이 기존의 10달러에서 오는 7월 1일부터   10달러 50센트로 인상되며,  내년 7월부터 12달러가 됩니다.

엘에이 카운티 직할지는  라크라센타, 하시엔다 하이츠, 발렌시아, 마리나 델레이, 스티븐슨 랜치, 알타디나 등 쉐리프국이 치안을 관할하는 지역입니다.

그외 가주 지역은  7월이 아닌 매해 1월1일을 기준으로 최저 임금이 인상되며, 현재   26인 이상 사업체는 시간당 10달러 50센트, 25인 이하 사업체는 10달러의 임금이 적용됩니다.

종업원 수에 따라, 또 시와 카운티, 주정부 단위로 임금이 제각기로 인상되면서, 업주들의 혼란을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특히 임금 인상은 사업체가 위치한 지역에 근거하지 않고, 종업원이 일하는  근무지가 어디인지에 기준하고 있어, 종업원이 지역 경계선을 넘어 출장근무를 하거나 업무의 성격상 이동하는 경우 계산이 복잡해 집니다.

배형직 노동법 변호사입니다

(컷)

엘에이시나 카운티 직할지에서 26인 이상 종업원을 둔 경우, 당장 다음달부터 최저 시간당 임금이 12달러로 뛰면서, 종업원을 25인 이하로 맞추는 것을 새삼 고려하는  업체들도 있지만, 종업원 수는 전년 캘린더를 근거로 하기 때문에, 종업원을 당장 25인 이하로 줄여도 올해는 소용이 없습니다.

임금이 인상되면 시간당 최저 임금이 1달러 50센트가 오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종업원 상해보험료와 페이롤 택스 등 인건비 전반이 늘기 때문에, 체감 인상 폭은 시간당 1달러 50센트 이상이라는 것이  업주들의 이야깁니다

타운에서 쌈과 우국, 샤브야 등을   운영하는 변용복 대표는 7월부터 당장 인건비 인상에다 고기값 등 재료비까지 덩달아 오르면서, 운영비 부담이 커져 음식값 인상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컷)) (결국 인건비가 오르고 재료값이 오르면, 수익을 맞추기 위해 음식값이 오르는 것으로 소비자에게 전가되는데..음식값이 오르면 팁도 오르게 되 손님들이 부담스러워하고,  결국 종업원들을  조금 줄이거나 일하는 시간을 줄이는 방법으로 인건비를  줄여도 보고, 가격 책정문제도 다시 고려해보고 해야죠.)

산타모니카와 패사디나, 샌디에고는 최근 자체 시정부에서 독자적으로 임금 인상 결의안을 채택했기 때문에, 이 지역은 가주 기준에 따르지 않고  독자적으로 임금 인상이 적용됩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