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미국 복권 판매 사상 역대 2위 고액 당첨금인 7억 달러(약 7천924억 원)가 걸린 숫자 맞추기 ‘파워볼’ 복권 추첨이 23일 밤(현지시간) 진행된다.

파워볼 복권을 파는 소매점에는 일확천금을 꿈꾸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일부 언론은 파워볼 복권에 당첨됐을 경우 행동요령, 변호사·회계사 자문방법, 세금처리 방식 등에 관한 해설도 내놓고 있다.

파워볼 복권

미 44개 주의 파워볼 복권 판매를 관장하는 멀티스테이트 복권위원회는 “파워볼 복권 추첨이 미 동부시간으로 23일 밤 10시 59분 실시된다”면서 “구매자는 2달러(2천264원)로 추첨 한 시간 전인 밤 10시까지 파워볼 복권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파워볼은 지난주 5억3천500만 달러(6천56억 원)가 걸린 추첨에서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당첨금이 껑충 뛰었다.

파워볼 복권은 지난 6월 10일 이후 21회차 연속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콜로라도 복권위원회의 켈리 테이버 대변인은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다음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믿지 못할 것”이라며 “이번에도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 10억 달러(1조1천320억 원)가 넘어간다. 어쩌면 역대 최고 기록인 16억 달러(1조8천112억 원)가 깨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역대 최고 당첨금인 16억 달러는 작년 1월 파워볼 추첨에서 나왔고 당첨자 세 명에게 배분됐다.

파워볼 추첨은 1부터 69까지 숫자가 적힌 흰색 볼 가운데 5개를 뽑고 마지막 여섯 번째는 빨간색 파워볼 26개 중 하나를 뽑는 방식으로 로또와 비슷하다.

파워볼 당첨확률은 이론적으로 2억9천200만 분의 1이다.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추산한 벼락에 맞을 확률이 70만 분의 1이기 때문에 8번 연속 벼락에 맞아야 파워볼 당첨확률에 근접한다.

파워볼 당첨금이 이처럼 커진 것은 2015년 10월 흰색 공의 숫자를 59개에서 69개로 늘리면서 당첨확률을 1억7천500만 분의 1에서 거의 배 가까이 어렵게 해놓았기 때문이다.

여기다 해마다 늘어나는 미 전역의 복권 판매 금액도 당첨금 증액을 부채질했다.

2016년 미 전역에서 판매된 복권은 800억 달러(90조5천억 원)에 달한다. 이는 영화, 음악공연, 스포츠 티켓 발권액을 모두 더한 것보다 많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파워볼 홈페이지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