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에릭 가세티 시장이 92억달러의 2017-18 회계년도 예산안에 최종 승인하면서, 한 해동안 LA시를 어떻게 운영할 지에 대한 로드맵이 그려졌습니다.

주민들의 세금이 어디로 들어가 어떻게 쓰여지는지 배인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LA시는 올해도 교통 사고 사망자를 줄이고, 훼손된 도로와 인도 보수 등 인프라 개선에 힘쓸 예정입니다.

에릭 가세티 시장이 25일 서명한 2017-18 회계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3천만달러는 상태가 심각한 도로 재건에 쓰이고, 3천백만달러는 인도 보수 공사에, 9천만달러는 도로 포장 공사에 쓰여집니다.

시 정부는 2백만달러를 들여 그래피티, 벽낙서 제거 사업을 확대하며,  710만달러는 잘려진 나무 뿌리 등을 제거하는 작업에 들어갑니다.

또 천4백만달러를 들여 LA형 마을버스인 DASH 버스를 추가 운영하고 교통 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한 비전 제로 프로그램에도 2천6백만달러가 쓰여집니다.

LA시에서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홈리스 문제 해결에는 가장  많은 거의 1억8천만달러가 들어가며, 추방 위기에 놓인 서류미비자를 돕기 위한 법률 기금에도 백만달러를 내놓습니다.

이 외 공공 안전 강화를 위해 195명의 소방관 고용에 천50만달러가 할당됐으며, 2억9천7백만달러는 예산이 부족할 경우와 각종 소송 비용 부담을 위한 예비비로 남겨졌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