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조태열 “한미·한미일 공조로 국제사회의 北위협 단호대응 주도”(종합2보)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美日과 북러조약 대응방안 집중 논의…적시 협의 통해 강력한 메시지 발신”

“美中 전략경쟁으로 유엔 역학관계 바뀌어…안보리 이사국 역할 더 중요해져”

- 광고 -

미국을 방문 중인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21일 북러 간 조약 체결에 대응해 미국·일본과 적시 협의를 통해 긴밀한 공조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뉴욕 주유엔대표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통해 상호 군사·경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것에 대해 “미·일 외교장관과 연쇄 통화를 갖고 북러 정상회담 대응 방안을 집중 협의했다”며 이처럼 말했다.

조 장관은 미·일 외교장관 통화에 대해 “북의 위험에 대응해 굳건한 한미 동맹과 한미일 안보 협력을 강화해 나가면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을 주도해 나가기 위해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며 “우방국인 미·일과 적시 협의를 통해 긴밀한 공조 하에 강력한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전날 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가미카와 요코(上川陽子) 일본 외무상과 연쇄 유선 협의를 갖고 북러 정상회담에 대한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미·일 외교장관이 다른 일정을 제쳐놓고 긴급히 통화한 것은 한미일 공조 체제가 긴밀하게 작동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6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의장국인 한국을 대표해 의장국 대표행사인 ‘사이버안보 공개토의’를 지난 20일 주재하기 위해 유엔본부를 찾았다.

조 장관은 21일엔 유엔 대사 시절 의장을 지낸 유엔 평화구축위원회(PBC)의 회의에도 참석했다.

PBC는 유엔 총회·안보리 공동 산하기관으로 평화구축을 위한 재원 동원과 평화구축 관련 유엔 대내외 기관 간 조율 강화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이날 PBC 회의에는 감비아의 평화구축 경험을 주제로 엘리자베스 스페하 유엔 평화구축지원 사무차장보와 65개 유엔 회원국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조 장관과 마마두 탕가라 감비아 외교장관 간 대담 형식으로 진행됐다. 양 장관은 7년 전 자국 주유엔 대사로 활동하며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조 장관은 회의에서 당시 PBC 의장으로서 감비아에 대해 유엔, 세계은행, 아프리카개발은행 등의 지원을 끌어낸 배경과 과정을 설명했고, 탕가라 장관은 PBC가 조 장관의 리더십 아래 적기에 감비아 상황에 관여해 인도적 재난을 방지했다고 언급했다.

조 장관은 “이번 유엔 출장은 북러 밀착이 한반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 평화 안정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점을 널리 알려 국제사회의 단합된 대응을 끌어내는 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라고 자평했다.

2016∼2019년 주유엔 대사를 지낸 조 장관은 최근 5년간 유엔 내 역학이 크게 바뀌었다고 진단했다.

조 장관은 “미중 전략경쟁과 지정학적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제사회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갈등과 현안을 다뤄야 하는 안보리가 제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무척 어려워졌다”며 “동시에 국제 평화와 안보 유지를 위한 안보리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 유엔 안보리 이사국을 맡게 된 만큼 이번 이사국 수임이 우리 외교의 외연을 확대하고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위상을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