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한미 과학자 8월 샌프란서 모인다…”연구개발 국제협력에 초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글로벌 비즈니스 시대에 과학기술 분야에서 연구개발(R&D) 국제협력이 중요합니다. 대학 간 공동연구, 기업 간 협업, 학계·산업계·정부 등 여러 주체가 협력하는 형태 등 다양해요. 국제협력에 초점을 맞춰 중요 의제로 다루고자 합니다.”

오태환(57)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차기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오는 8월 21∼2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하는 ‘제37회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UKC)’의 방향성을 이렇게 밝혔다.

- 광고 -

올해 창립 53주년을 맞은 KSEA는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과학자 단체로, 등록 회원 3만명 및 활동 회원 8천명을 보유하고 있다. KSEA가 한미 간 과학기술 교류를 위해 1991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UKC가 연중 가장 큰 사업이다.

이에 KSEA는 통상 1년 전 회장을 미리 뽑아 UKC 행사를 준비하게 한다. 국내 대학과 기업, 정부 등의 참여와 협력을 요청하기 위해 지난달 30일 입국한 오 회장은 약 3주간 머무른 뒤 이달 중순 출국한다.

하얏트 리젠시 샌프란시스코 에어포트 호텔에서 열리는 대회는 KSEA,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KOFST), 한미과학기술협력센터(KUSCO), 한국연구재단(NRF)이 공동 주최한다. 주제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한 다음 시대의 과학, 기술, 그리고 기업가 정신’이다.

오 회장은 “학문을 중심에 둔 연구도 중요하지만, 산업과 균형을 맞추는 게 장기적으로 과학기술계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며 “실리콘밸리 내 우수 기업들을 연결해 대회에 참가하게 함으로써 창업 분야도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학기술 분야에서 어떻게 AI가 적용되고, 미래에 우리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심층적으로 논의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세대와 분야를 넘어 과학 전문가 간 통합과 협력을 촉진하는 네트워킹 세션도 마련된다”고 소개했다.

한국 정부가 올해 R&D 예산을 삭감했지만, 내년도에 관련 예산을 대폭 늘리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과학계 인사들을 만나보면 예산 때문에 연구하기 어렵다고 토로한다. 정부가 적극 지원을 해줘야 한다”며 환영 입장을 나타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