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미국 6개 주서 ‘조류 인플루엔자 감염 젖소’.. 인체 전염 우려 확산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국에서 젖소들의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H5N1)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이미 텍사스주(州)에서는 젖소와 접촉한 사람 한 명도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인체 전염 우려가 갈수록 커지는 모습이다.

4일 연방 농무부(USDA)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텍사스주와 캔자스주에서 H5N1 감염 젖소가 처음 보고된 후 뉴멕시코주와 아이다호주, 미시간주, 오하이오주 등에서도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이로써 동물에서 H5N1이 검출된 지역은 현재까지 6개 주가 됐다.

- 광고 -

앞서 당국은 지난 1일 텍사스 주민 1명이 바이러스 감염 젖소와 접촉한 뒤, H5N1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 환자는 눈이 충혈되는 결막염이 유일한 증상이었다고 한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H5N1이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전염되는 일은 거의 없어 위험도가 낮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세계동물보건기구(WOAH)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조류 인플루엔자의 지리적 확산 범위가 넓어지며 인간의 감염 위험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발병이 특히 조류 자체보다, 젖소와 사람 등 포유류에서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세인트 주드 어린이 연구병원의 바이러스 학자인 리처드 웨비는 이날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버전의 H5N1은 우리가 조류 인플루엔자에 대해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것 중 일부가 틀렸다는 것을 가르쳐 준다”고 짚었다.

(한국일보 김정우 기자)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