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와르르 무너진 류현진, 키움전 9실점…한 경기 최다 실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돌아온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7·한화 이글스)이 최악의 악몽을 꿨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9피안타 2볼넷 2탈삼진 9실점(9자책점)으로 부진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 광고 -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9실점한 건 프로 데뷔 후 처음이다.

이전까지 최다 실점 및 자책점 기록은 2012년 7월 18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나온 8점이었다.

류현진은 4회까지는 무실점 역투했으나 체력이 떨어진 5회에 무려 7연속 피안타를 기록하며 와르르 무너졌다.

최악의 투구 내용으로 류현진의 KBO리그 복귀 첫 승과 개인 통산 99번째 승리는 모두 날아갔다.

한화는 7-11로 역전패했고,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72에서 무려 8.36으로 치솟았다.

그는 이날 81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7㎞, 최저 구속은 140㎞를 찍었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류현진은 1회초 선두 타자 이주형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으나 로니 도슨을 루킹 삼진으로 잡아낸 뒤 김혜성과 최주환을 모두 범타 처리하며 위기를 탈출했다.

2회초엔 1사에서 이형종에게 볼넷을 내준 뒤 송성문을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유도하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한화는 3회초 공격에서 한 점을 따냈고, 타선의 지원을 받은 류현진은 3회말 키움 타선을 삼자범퇴 처리했다.

한화 타선은 4회초에 폭발하며 3득점, 4-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류현진은 순조롭게 경기를 이어갔다. 4회말 선두 타자 도슨을 삼진 처리한 데 이어 김혜성과 최주환을 뜬 공으로 막아냈다.

문제는 5회말 수비였다. 4회까지 59구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체력 문제를 드러냈다.

구속은 떨어지지 않았으나 제구가 흔들렸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 김휘집에게 좌전안타를 내줬고 후속 타자 이형종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줬다.

모두 140㎞대 빠른 공이었는데, 스트라이크 존을 외면했다.

심상치 않은 전조였다.

류현진은 무사 1, 2루에서 송성문을 우익수 뜬 공으로 잡아내며 첫 아웃카운트를 기록했지만 이후 끔찍한 악몽이 펼쳐졌다.

류현진의 공은 대부분 가운데로 몰렸고, 키움 타자들은 안타 행진을 펼쳤다.

류현진은 김재현에게 좌익선상 적시 2루타, 박수종에게 좌전 적시타, 이주형에게 중전 적시타, 도슨에게 우전 적시타, 김혜성에게 좌전 적시타, 최주환에게 우전 적시타, 김휘집에게 중전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박수종부터 김휘집까지 6명의 타자는 모두 1∼2구 안에 빠른 승부를 봤고 모두 안타로 연결됐다.

류현진의 제구 문제와 키움의 ‘초구 타격 작전’이 맞물리면서 믿기 힘든 상황이 펼쳐졌다.

4-0의 스코어는 순식간에 4-7이 됐다.

류현진의 갑작스러운 제구 난조를 예상하지 못했던 한화 벤치는 뒤늦게 김서현을 마운드에 올렸고, 김서현이 선행 주자 두 명을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류현진의 실점 및 자책점은 9점으로 늘어났다.

키움은 5회말 류현진과 김서현을 상대로 8명의 타자가 연속 안타를 기록하며 팀 역대 최다 연속 타자 타이기록을 세웠다.

한화는 화력을 앞세워 추격전을 펼쳤으나 끝내 재뒤집기에 실패했고, 류현진은 시즌 두 번째 패배를 안았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