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비트코인, 소비자물가 발표 앞두고 6만8천달러대 하락

"근원 인플레 수치 높으면 하락세 연장"…현물 ETF 자금 유출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7만2천달러선을 넘나들던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미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하루 앞둔 오늘(9일)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Coinbase)에 따르면 오늘 오전 10시 50분 기준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하루 전보다 3.84% 하락한 6만8천802달러에 거래됐다.

- 광고 -

비트코인은 6만8천200달러까지 떨어지며 6만8천달러선이 위협받기도 했다.

비트코인은 전날 채굴량이 4년마다 절반씩 줄어드는 이른바 반감기에 대한 기대 등으로 한때 7만2천달러선까지 넘어서며 사상 최고치 경신(7만3천780달러)에 대한 기대감도 키웠다.

그러나 더 이상의 동력이 작용하지 않으면서 가격을 끌어올리지 못했고, CPI 발표를 앞두고는 큰 폭의 하락세로 전환했다.

코인 분석업체 머티리얼 인디케이터는 주문 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코인 시장의 큰손인 이른바 ‘고래들’이 “10일 CPI 발표에 주목하고 있다”며 “근원 인플레이션 수치가 높게 나타나면 비트코인의 하락세가 길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로 3월 CPI는 전년 대비 3.5% 상승, 근원 CPI는 3.7% 상승할 것으로 집계됐다.

CPI 지수가 높으면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 가능성이 더 줄어들 수 있어 비트코인의 하락으로 연결될 수 있다.

CPI 발표를 앞두고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의 자금 유출도 이어지고 있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오늘 자산운용사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트러스트(GBTC)의 대규모 유출에 힘입어 2억 달러의 순유출이 발생했다.

또 10일 예비 데이터에 따르면 GBTC의 자금 유출은 가속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