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박민영, 70억→110억 ‘껑충’ 건물주였다..임대수익만 月 3700만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배우 박민영이 100억원대 건물을 보유, 그 건물에서만 4%대 수익을 올린다고 알려졌다.

10일(한국시간 기준) 뉴스1에 따르면 박민영이 가족법인으로 매입한 건물은 현재 시세가 100억원을 넘는다고 추정됐다. 박민영 가족은 임대로 연 4%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 광고 -

박민영이 사내이사로 있는 가족법인은 지난 2018년 4월 25억원을 대출 받아 서울 강동구 암사동의 한 건물을 매입했다. 이 건물은 평당 3400만원으로, 토지매입비는 43억8500만원이었다.

이 건물은 연면적 408평에 당시 공사비가 3.3㎡당 600만원 정도 들어갔다고 가정해 시공비는 약 24억원가량 들어갔을 것으로 추정됐다. 토지매입비 43억 8500만원, 취득세·중개수수료 등 2억5000만원, 신축비 24억원, 이자 비용 등을 계산하면 취득원가는 72억~73억원 정도였다.

이후 해당 건물은 현재 시세 약 110억원대까지 올랐다고 알려졌다. 예상 임대료는 보증금 5억 원, 임대료 월 3700만 원으로 예상된다.

한편 박민영은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 출연, 12%의 최고 시청률 성적을 남겼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