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美항공사, 美-中 항로 제한 요청…”러 영공 차단에 불리”

항공단체·노조, 미 정부에 "추가 항공편 승인 중단해달라"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국 주요 항공사들이 조 바이든 행정부에 “반경쟁적인 중국 정부의 정책”을 이유로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 승인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메리칸 항공, 델타 항공, 유나이티드 항공 등이 회원사인 ‘에어라인스 포 아메리카'(A4A)는 미국 국무부와 교통부에 보낸 서한을 통해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미국 항공사들은 러시아 영공 비행을 중단했지만, 중국 항공사들은 계속 러시아 항공을 이용함으로써 이득을 얻고 있다”고 주장했다.

- 광고 -

이어 “미국 근로자와 기업이 중국 정부의 해로운 반경쟁 정책에서 벗어나 시장에서 평등한 접근이 보장될 때까지 미국과 중국 간 추가 여객기 운항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서한에는 민간항공조종사협회(ALPA), 연합조종사협회(APA), 승무원협회(CWA) 등 노조도 동참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지난 2월 미국 교통부는 3월 31일부터 중국 항공사가 미국 왕복 여객 항공편을 1주에 35편에서 50편으로 늘릴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 항공사들도 1주당 50편까지 항공편을 운항할 수 있지만, 현재 이 한도를 전부 사용하고 있지는 않다.

미국 항공사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 항공사들의 항공편을 1주에 100편까지 두 배로 늘려 허용할 가능성을 우려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전에는 미국과 중국 항공사 양측에 각각 주당 150편이 허용됐다.

이번 서한과는 별개로 미 하원 중국 특위 위원장인 마이크 갤러거 의원(공화당)과 특위 간사인 라자 크리슈나무르티(민주당) 의원도 바이든 행정부에 중국이 “기존 양자 간 합의를 준수하고 승객 수요가 회복되기 전까지는” 더 많은 항공편 운항을 허용하지 말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이들 의원은 “반경쟁적 상업적 이점을 누리는 중국 항공사들이 미국 항공사와 동등하지 않은 상태에서 항공편을 늘리는 것이 허용돼서는 안 된다”라며 “미국 승객들이 러시아 영공을 통과함으로써 불필요한 안보 위협에 노출돼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