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뉴욕증시, 지정학적 위험에 하락 출발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뉴욕증시는 지정학적 위험에 안전자산선호 심리가 불거지며 하락 출발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전 10시35분 현재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20.19포인트(0.83%) 내린 38,138.89에 거래됐다. 

- 광고 -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45.62포인트(0.88%) 하락한 5,153.44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77.42포인트(1.08%) 하락한 16,264.78을 나타냈다. 

이날 시장 참가자들은 이란이 48시간내 이스라엘을 공격할 수 있다는 소식에 주목했다. 

투자 심리가 급격히 위축되면서 안전자산 선호가 시장 전반에 깔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앞으로 24~48시간 내 자국 영토에 대한 이란의 직접 공격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은 지난 1일 발생한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 폭격의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보복을 예고했다.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지난 며칠 동안 유럽 동맹국들, 파트너들과도 관여해왔다”며 확전은 이란과 역내, 그리고 세계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이들 국가도 이란에 보내도록 촉구했다고 밝혔다. 

위험 회피가 부각되면서 금융시장에서 미 달러와 엔화, 10년물 미 국채는 강세를 보였다. 

달러인덱스는 한때 106.100까지 오르면서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고, 달러-엔 환율은 153엔대에서 152엔대로 하락했다. 

10년물 미 국채 수익률은 장중 4.49%로, 전일 전산장 마감가보다 10bp 가까이 상승했다. 

주식시장은 전반적으로 투자 심리가 움츠러들어 3대 지수 모두 하락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