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중동사태 새 국면 “이란, 48시간내 이스라엘 공격”

이스라엘, 맞대응 ‘경고’
전면전으로 확대 가능성
미, 자국민 주의 등 대비
“수위 조절한다”신호도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이란의 이스라엘 보복 공격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중동 지역의 긴장이 최고 수준으로 고조되고 있다.

11일 월스트릿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앞으로 48시간 내 자국 영토에 대한 이란의 직접 공격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이란은 이달 1일 발생한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 폭격의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보복을 예고한 상태다.

- 광고 -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이란이 공격해오면 직접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확전 위기가 커지자 미국은 이란이 보복 공격에 나서지 않도록 중국 등에 이란을 설득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이 중동지역 전면전으로 확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WSJ에 따르면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이스라엘이 앞으로 24~48시간 이내에 자국 남부 또는 북부에 대한 이란의 직접 공격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 지도부의 방침을 전해 들은 한 소식통은 이스라엘 공격 계획이 논의되고 있으나 최종 결정은 내려지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미국 당국자도 미국 정보 보고서들에 따르면 이란의 보복이 수일 내로 이뤄지며 이스라엘의 영토가 표적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란은 이달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자국 영사관이 폭격을 받아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 쿠드스군의 고위 간부 등이 숨지자 이스라엘을 배후로 지목하고 보복을 공언해왔다.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이날 이란의 공격에 직접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갈란트 장관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통화에서 “이란의 이스라엘 영토 공격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란이 직접 이스라엘을 공격하면 이에 상응하는 대응을 할 것이라고 했다. WSJ에 따르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도 이날 남부 공군 기지에서 “누구든 우리를 해치면 우리도 그들을 해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란의 이스라엘 보복 공격이 임박했다는 관측 속에 미국은 이날 이스라엘 주재 자국 외교관들의 이동을 제한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WSJ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번주 초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에게 여러 개의 이스라엘 공격 옵션을 제시했다고 이란 혁명수비대의 한 고문이 말했다. 그는 검토 중인 공격 시나리오 중에는 정교한 중거리 미사일로 이스라엘을 직접 공격하는 방안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이란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란이 긴장을 고조시키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며 서둘러 보복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미국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란의 이 같은 외교적 메시지는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 방식과 관련해 이란이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역내 충돌 확산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이 중국과 튀르키예, 사우디아라비아 등에 이란이 이스라엘에 보복 공격하지 않도록 이란을 설득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은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보복 공격 위협이 “진짜”(real)이며 “실행가능한 것”(viable)이라고 평가했다. 미 국무부는 11일 이스라엘 내 미국 국민들에게 미사일 방어 시스템인 아이언돔에 의해 상대적으로 잘 보호되는 주요 도시 밖으로 여행하지 말 것을 경고하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CBS 뉴스가 보도했다. 또한 국무부는 이스라엘에 주재 중인 미국 공무원들에게 향후 상황에 따라 현지에서의 이동 제한 강화 조치가 거의 예고 없이 내려질 수 있다고 통지했다.

[한국일보]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