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감사원, ‘대통령실 이전’ 관련 경호처 간부 수사의뢰…시공업체와 유착 의혹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감사원은 ‘대통령실 용산 이전’ 관련 감사 과정에서 경호처 간부와 공사 시공업체의 유착 정황을 파악하고 검찰에 수사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감사원 측은 경호처 간부 A 씨가 대통령실 이전 공사 방탄유리 시공 과정에서 특정 업체와 10억 원대의 수의 계약을 진행하며 공사비를 부풀린 허위 견적서 제출을 묵인해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광고 -

비위 정황을 포착한 감사원은 아직 감사가 끝나지 않았지만 증거 인멸 등을 우려해 국고손실 등 부패 혐의로 미리 검찰에 수사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감사는 윤석열 정부 출범 뒤 사실상 현 정부에 대한 첫 번째 주요 감사로 시민단체 참여연대가 지난 2022년 말, 대통령실 이전 공사와 관련해 특혜 의혹 등을 제기하며 국민 감사를 청구해 시작됐습니다.

YTN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