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이스라엘과 사업 안돼” 연좌농성 나선 구글 직원 무더기 해고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정보통신(IT) 기업 구글이 이스라엘 정부에 대한 클라우드 컴퓨팅(데이터 분산 처리 기술) 서비스 제공 중단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인 직원 28명을 해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8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 시내와 캘리포니아주 서니베일에 위치한 구글 사무실에서는 지난 16일 직원들의 연좌농성이 벌어졌다.

- 광고 -

구글 직원들은 이날 이스라엘 정부의 클라우드 시스템 구축 사업인 ‘프로젝트 님버스'(Project Nimbus) 참여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구글 클라우드의 토머스 쿠리언 최고경영자(CEO) 사무실 등을 점거했다.

이에 구글은 강경대응에 나섰고, 시위 당일 직원 9명이 무단침입 혐의로 체포된 데 이어 이튿날에는 모두 28명이 해고 통보를 받았다.

구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다른 피고용자들의 업무를 방해하고 우리 시설에 대한 접근을 가로막은 것은 우리의 정책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며 전적으로 용납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연좌농성을 주도한 단체 ‘인종차별 정책을 위한 기술은 없다'(No Tech For Apartheid)에 속한 직원들은 경영진의 해고 통보는 ‘노골적 보복행위’라고 반발했다.

이들은 “구글 노동자들은 우리의 노동 조건에 대해 평화적으로 시위를 벌일 권리가 있다”면서 심지어 해고통보를 받은 직원 중 일부는 연좌농성에 직접 참여하지도 않은 이들이라고 말했다.

구글은 아마존과 함께 2021년 이스라엘 정부와 계약을 맺고 프로젝트 님버스를 진행해 왔지만, 사내 일각에선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신원 파악 기술이 팔레스타인 주민을 감시하고 탄압하는 데 쓰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잡음이 지속돼 왔다.

특히 작년 10월 초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공격해 전쟁이 벌어지고, 이후 6개월간 가자지구에서 3만3천명이 넘는 팔레스타인인이 목숨을 잃으면서 구글 경영진과 직원 간의 갈등이 더욱 깊어졌다고 NYT는 설명했다.

구글은 지난달 초에는 뉴욕에서 열린 이스라엘 기술 산업 콘퍼런스에서 “집단학살을 부추기는 기술 구축을 거부한다”며 행사 중 고함을 지른 구글 클라우드 엔지니어를 해고하기도 했다.

구글 대변인은 프로젝트 님버스가 정보기관 활동이나 군사적 목적, 민감한 자료 처리 등과는 무관한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스라엘에 대한 기술지원 중단을 요구하는 직원들은 “회사가 프로젝트 님버스를 내려놓을 때까지 항의 활동을 멈추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NYT는 전했다.

구글 직원들은 2018년에도 전쟁과 연관된 사업을 해선 안 된다면서 미 국방부와의 공동 프로젝트 ‘메이븐'(Maven)을 중단시킨 바 있다.

메이븐은 무인기가 수집한 영상을 AI로 분석해 의심스러운 활동을 식별하는 데 초점을 맞춘 사업이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