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경찰도 놀란 칠레의 대형 실내 마리화나농장…운영자는 중국인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불법체류 추정 마약사범 2명 체포…”중국 마피아 연관 가능성 추적”

남미 칠레의 한 시골 마을에서 각종 첨단시설을 갖춘 대규모 실내 대마 재배 시설이 경찰에 적발됐다.

- 광고 -

운영자는 입국 경위를 알 수 없는 중국인들이었다.

칠레 리베르타도르 헤네랄 베르나르도 오이긴스 주(州) 경찰청은 수도 산티아고에서 125㎞ 정도 떨어진 킨타데틸코코와 마요아 마을 내 2곳의 창고 시설에 첨단 시스템을 구축하고 불법 대마(마약 마리화나 원료) 5천주 이상을 기른 혐의로 중국인 2명을 붙잡았다고 18일 밝혔다.

오이긴스 주 경찰은 “우리 지역에서 적발된 것 중 최대 규모”라며, 시가 48억 페소(70억원 상당)에 해당하는 마약류를 만들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수색·검거 작전을 지휘한 하이메 벨라스코 오이긴스 경찰청 마약수사대장은 “속성 재배와 고농도 THC(환각성분의 일종) 담보를 위한 기술력이 동원된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마피아나 다른 카르텔의 관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매체 메가노티시아스는 보도했다.

칠레 검찰은 이곳에서 재배된 대마의 판매자금 흐름도 살피고 있다. 별도로 인신매매 또는 노동착취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칠레 경찰은 또 체포된 중국인들의 입국 경로가 불분명한 것을 확인하고 불법체류 여부도 파악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