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연방 하원 특위 “美금융사들, 블랙리스트 中기업에 수십억불 투자”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미·중 전략경쟁특위 보고서 공개…블랙록·MSCI 등 지목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과 금융지수 개발사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기업들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촉진했다는 미 하원 특별위원회 보고서가 나왔다.

- 광고 -

18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 하원 ‘미국과 중국공산당 간 전략 경쟁에 관한 특별위원회'(미·중 전략경쟁특위)는 이날 공개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중국의 군사역량 강화를 지원하거나 인권침해 등에 연루돼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기업 63곳이 작년 한 해 동안 미국 자산운용사 등을 통해 65억 달러 상당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집계했다.

이런 방식으로 미국 자금을 투자받은 중국 기업에는 전투기 제조 방산업체 중국항공공업집단공사(AVIC)와 유전자 기업 BGI 그룹, 인터넷 보안업체 치후 360 등이 포함됐다.

특히 뉴욕에 본사를 둔 블랙록은 최소 19억 달러(약 2조6천억원)를 이들 기업에 투자했고, MSCI가 제공한 지수로 인해 중국 내 문제기업들에 흘러가게 된 자본도 37억 달러에 이른다고 보고서는 짚었다.

MSCI는 전 세계 기관투자자들이 벤치마크로 활용하는 주가지수를 개발하는 금융회사다. 

전 세계 주요 자산운용사들은 인덱스펀드를 구성할 때 MSCI가 제공하는 정보를 토대로 종목을 선정하며, MSCI는 2017년 6월 중국 본토에 상장된 A주(내국인과 허가받은 외국 투자자만 거래 가능한 주식)의 신흥시장(EM) 지수 편입을 결정해 중국 기업으로의 글로벌 자금 유입을 촉발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보고서는 “블랙록과 MSCI만이 아니다. 교차 점검 결과 여타 주요 지수 제공업체와 자산운용사들도 이와 동일하게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기업들에 수십억 달러를 몰아주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많은 미국인에게는 놀랍게도 이런 행위는 불법이 아니다”라면서 미국 의회가 이를 막기 위한 입법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고서는 보완 입법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미국인들이 노후를 대비해 모은 수십억 달러의 저축이 중국의 군사력 강화와 인권침해에 계속 자금을 대는 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