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아름 “폭행·협박, 사채도 시켰다”vs전남친 “거짓말 NO” 점입가경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걸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의 남자친구와의 결별 비하인드가 전해졌다.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19일 ‘티아라 아름 남친과 소름 돋는 결별 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고 아름과 나눈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 광고 -

아름은 남자친구 A씨와 결별을 알리고 “나는 그 사람과 함께 사기를 친 적도 없고 그 사람이 폭행과 아이들로 인한 협박을 해서 몇 달 동안 계속 같이 있었고 내게 사채도 시켜서 했다”라며 “폭행 흔적도 있지만 많지 않고 진단서도 못 끊었다. 그 집에서 잠깐 사채를 하고 도망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름은 “또한 지금은 아이들과 분리됐고 도망쳐 온 상황이라 용기를 낼 수 있었다. 팬들에게 보낸 DM도 자신이 약 기운에 취해 있는 사이 A씨가 보낸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에 이진호는 “아름이 자신의 계좌를 통해 돈을 받았는데 출처 확인해보니 돈 대부분이 A씨에게 흘러갔다”라고 설명했고 아름은 A씨를 경찰 고소해 명명백백해 진위여부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A씨는 반박 인터뷰를 통해 “나도 살면서 거짓말도 했지만 이번 사건 만큼은 거짓말하고 싶지 않다. 너무 정신 학대를 많이 받았기 때문에 “피해자들이 아름의 DM에 흔들리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아름은 지난해 12월 이혼과 재혼을 동시에 발표해 큰 이슈를 모았다. 아름은 티빙 ‘이혼과 재혼 사이’에 함께 출연했던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이라며 전 남편의 가정폭력과 자녀 학대 정황을 폭로했다.

그러나 이후 아름은 A씨와 함께 팬, 지인 등 최소 10명에게 4000만 원 이상의 돈을 편취했다는 의혹을 받았고 이에 “다 해킹범이 저지른 일”이라며 억울함을 주장했다. 아름은 이 무렵 A씨 사이에 아이가 생겼다고 임신 소식도 전했으며 이후 지난 17일 “억울함이 곧 풀리겠구나”라고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스타뉴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