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_img
spot_img

바이든, 23일 ‘트럼프 본거지’ 플로리다서 낙태 연설

- 광고 -

많이 본 뉴스

청취자 제보

이슈 투데이

바이든 대통령이 내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이 위치한 플로리다를 방문한다.

20일 NBC 방송과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플로리다 탬파를 찾아 낙태권 연설에 나선다.

- 광고 -

플로리다 대법원은 지난 1일 임신 6주 이후 낙태를 사실상 금지하는 법안에 최종 합헌 판결을 내렸다.

플로리다주는 오는 11월 주헌법 개정안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 최종 성안에 나설 방침이다.

플로리다 주민 60% 이상이 폐기에 찬성하지 않는 이상 강간, 근친상간, 긴급 의료 상황 등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플로리다에서 임신 6주 이후 낙태 시술은 금지된다.

민주당은 2022년 연방대법원이 임신 6개월까지 낙태를 헌법으로 보호했던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한 이후 첨예하게 찬반이 엇갈리는 낙태권 문제를 정치 이슈로 쟁점화해 왔다.

특히 대법원 판결 이후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하원을 근소하게 공화당에게 내주고 상원은 수성하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리며 11월 대선을 앞두고도 동일한 파급력을 내심 기대하는 분위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8일 트루스소셜에 올린 동영상에서 낙태 문제에 대해 “각 주가 투표나 입법에 의해 결정할 것이며 결정된 것은 해당 주의 법이 돼야 한다”며 사실상 각 주에 판단을 미루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다만 이 같은 입장 발표 직후 애리조나주 대법원 판결이 나오자 “바로 잡힐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 광고 -

AI 추천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광고 -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