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얼마 전 글렌데일의 한 유명 쇼핑몰에서 장애인 주차 위반 단속을 시행해 수십명을 적발했던 주 차량등록국 DMV가 이미 사망한 사람의 주차 카드를 폐기하지 않거나 정확한 정보 없이 발급해 장애인 주차카드 오남용 문제를 초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가장 큰 문제는 DMV가 이미 사망한 사람의 장애인 주차 퍼밋 수 만개를 취소하지 않아 가족 등 타인에 의해 오용되는 결과로 이어졌다는 것입니다.

감사관들은 또 96개의 장애인 주차 퍼밋을 위해 승인된 신청서 샘플을 검토한 결과, 70개가 신청자가 자격이 되는지를 입증할 수 있는 충분한 의료 정보가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외 지난 6월까지 2만6천개의 장애인 주차 카드 소유주가 100살이 넘었지만, 가주에서 100세 이상인 사람은 8천명이라며 다수가 엉터리로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배인정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