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그림 보러 청와대로”…소장 미술품 전시회에 13만 명

Print Friendly, PDF & Email
청와대가 공개하는 소장 미술품 '통영항'

청와대가 공개하는 소장 미술품 ‘통영항’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지난 5월 9일부터 청와대가 소장한 미술품을 최초로 국민에게 공개한 전시회 ‘함께, 보다’에 약 13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고 청와대가 9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달 29일까지 71일간 청와대 사랑채에서 열린 전시회에 내·외국인이 하루 평균 1천800여 명이 다녀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국가 미술 재산을 본래 주인인 국민께 돌려드려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립현대미술관의 지원을 받아 전수조사, 미술품 분류 등의 과정을 거쳐 40여 년간 비공개 소장해 온 미술품들을 최초로 공개한 자리였다.

전시회에는 청와대 소장품의 성격과 변천사를 읽을 수 있는 한국화, 서양화, 조각, 벽화 등 총 31점이 전시됐다.

전시 작품 중에는 국빈 방문 행사가 열리는 인왕실에 게시돼 문 대통령이 찍힌 사진에 자주 등장했던 전혁림 화백의 ‘통영항’을 비롯해 김형근 화백의 ‘과녁’, 이영찬 화백의 ‘풍악’ 등이 있었다.

이 외에도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남북 정상의 배경이 됐던 김중만 작가의 ‘천년의 동행, 그 시작’이 전시돼 관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는 추후 다양한 소장품들을 국민에게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