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시카고 호텔 노조 파업 확대…2천여 명 가두시위

Print Friendly, PDF & Email
유례없이 26개 주요 호텔 전 직종 노조원 참여
연중 동일한 건강보험 혜택이 핵심 조건…관철될 때까지 파업 풀지 않을 각오

세계적인 금융·무역·관광 도시 미국 시카고의 호텔 노조 파업이 일주일을 넘기며 확대 양상을 보여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13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주요 호텔 서비스직 노동자 2천여 명이 이날 오후, ‘환상의 1마일'(magnificent mile)로 불리는 도심 최대 번화가 미시간 애비뉴에서 가두 행진을 벌였다.

선타임스는 시위대가 북과 양동이를 두드리고 호루라기를 불며 “노사계약 합의 없이 평화 없다”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전했다.

노조 측은 “연중 동일한 건강보험 혜택”을 새로운 노사계약의 핵심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에 일시해고되더라도 건강보험 혜택은 지속적으로 받게 해달라는 요구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재비어 딜라로사는 “직장이 없을 땐 병이 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노조 측은 이 조건이 관철될 때까지 파업을 풀지 않겠다는 각오다.

이번 파업에는 하얏트·힐튼·JW 메리어트·킴튼·웨스틴·쉐라톤 등 26개 주요 호텔의 객실 청소원·도어맨·요리사 6천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사 협의 진행 중에 노조원들이 호텔별 또는 업종별로 시위를 벌인 일은 있으나, 이렇게 많은 호텔의 전 직종 노조원이 한꺼번에 파업에 나선 것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달 말일부로 노사계약이 만료된 후 쟁의행위 조정 신청을 내고,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했다. 애초 25개 주요 호텔 노동자로 시작됐으나 기간이 길어지면서 동참을 고려 중인 사업장이 늘고 있다.

파업을 주도한 북미 호텔·요식업계 종사자들의 노동조합 ‘유나이트 히어'(Unite Here) 로컬1 지부장 앤절 카스틸로는 “호텔 서비스직 종사자들은 시카고의 얼굴이고, 관광객들에게 환영의 분위기를 느끼도록 만드는 주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측은 우리가 스스로의 가치를 모르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우리는 더 좋은 근로 조건을 누릴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각 호텔은 파업을 선택한 노동자들의 자리에 매니저급 직원들을 긴급 투입하거나 인근 호텔 직원들로 임시변통하고 있으나 투숙객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다.

한 투숙객은 트위터를 통해 더러운 욕조, 비품이 제대로 채워지지 않은 욕실, 체크인과 룸서비스 지연 등에 대한 불만을 쏟아놓았다.

특히 북미 최대 규모 무역전시관인 시카고 맥코믹플레이스에서 지난 10일부터 오는 15일까지 ‘국제 공작기계 박람회'(IMTS)가 열리고 있어 혼란은 더 가중됐다. 트리뷴은 IMTS 참석차 이번 주 시카고를 찾은 사람 수가 11만4천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번 파업과 관련 힐튼 호텔 측은 “미 전역 힐튼 호텔 체인의 매니저급 직원들이 공백을 메우고 있고, 또 일부 노조원들이 파업을 포기하고 제자리로 복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얏트 호텔 측은 “업계 동료들의 도움으로 운영을 지속하고 있다”고 답했고, 메리어트 호텔 측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비상 계획을 갖추고 있다”고 자신했다.

노조 측은 현재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NBC방송은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은 내일도 협상이 계속될 예정이며, 양측 합의가 이뤄지기 전에는 파업이 끝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3. 미국/국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