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백악관 경호국, 트럼프 맹비난에도 할리 데이비슨 구입”

Print Friendly, PDF & Email
“다른 모델은 익숙지 않아 추가로 인력 필요해”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맹비난에도 경호용으로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과 사이드카를 주문할 예정이라고 CNN·USA투데이가 14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장 해외이전을 결정한 할리 데이비슨을 ‘배신자’로 낙인 찍고 불매운동까지 촉구했지만, 정작 백악관은 그동안 써오던 이 회사 제품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정부 입찰 사이트인 ‘FBO(Federal Business Opportunities)’ 13일 자에는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올해 가을 사이드카를 장착한 할리 데이비슨 신형 모델을 구입할 예정인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사이트는 연방정부가 필요 물자의 구매·조달 계약 등과 관련해 민간 부문에 제안하는 채널이다.

비밀경호국은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구매하기로 한 이유로 경호상 편의성과 요원들의 운전 숙련도 등을 들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경호국 관계자는 이 신문에 “다른 모터사이클을 구비하게 되면 추가로 트레이닝할 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명품 오토바이 브랜드인 할리 데이비슨은 트럼프 행정부의 유럽산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에 맞서 유럽연합(EU)이 보복관세로 대응하자, 이를 피하기 위해 미 위스콘신주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6월 말 내놓았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할리 데이비슨이 가장 먼저 백기 투항했다는데 놀랐다. 나는 당신들을 위해 정말 많은 걸 해줬는데 결과가 이것이냐”며 ‘분노의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자신을 지지하는 모터사이클 라이더들을 불러모아 “많은 할리 데이비슨 소유자들은 해외로 생산시설이 이전될 경우 이 회사를 보이콧할 계획이다. 훌륭하다”라며 불매운동을 지지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