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보스턴근교 39곳서 동시에 가스폭발 화재…최소 4명입원

Print Friendly, PDF & Email
총 14만6000명 거주지역..주민 대피령

보스턴 근교 로렌스에서 13일 발생한 가스 폭발화재의 현장 (보스턴 WCVB 방송사 제공화면).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근교의 로렌스, 앤도버, 노스 앤도버 등 3개 지역에서 13일 오후 가스 폭발로 약 39곳에 동시다발 화재가 발생했다고 현지 경찰이 말했다.

로렌스 종합병원은 이 불로 인해 최소 4명의 응급환자를 치료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그들의 상태나 화상의 정도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가스 폭발이 일어난 곳은 콜럼비아 가스회사가 가스를 공급하는 지역으로 이 3개 지역 주민들에게는 오후부터 대피령이 내려졌다. 경찰은 현재 콜럼비아 가스회사 인력이 이 지역 가스 압력을 감압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에서는 아직은 반응이 없으며 대변인도 전화회신을 하지 않고 있다.

불이난 3개 시는 보스턴 북부 42km 거리에 있으며, 총 14만 6000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로렌스에서는 저녁 늦게까지 20~25채의 주택들이 불길에 휩싸였으며 검은 연기에 뒤덮여 “하늘을 볼 수가 없을 정도로 극심하다”고 경찰은 말했다.

아직 부상자에 대한 정확한 보고는 나오지 않고 있다.

<뉴시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