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북 정제유 밀수, 제재상한선 위반”…미 안보리에 문제제기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를 위반해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밀수입하고 있다는 문제 제기를 미국이 안보리에 했다고 AP통신을 비롯한 외신들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북한이 수입할 수 있는 정유제품 공급량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있는데 북한이 밀수를 통해 이런 상한선을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미국은 이 같은 주장을 담은 문서를 대북제재 이행을 담당하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했으며, 이 문서에서 북한이 89건에 걸쳐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취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미국은 관련 선박(유조선)이 정규 용량의 3분의 1만 채워도 대북제재 결의에서 정한 연간 50만 배럴의 상한을 초과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대북제재위원회에 북한의 이 같은 불법활동을 유엔 회원국에 긴급히 알리고, 북한의 이런 시도를 차단하기 위해 주의를 더욱 강화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3. 미국/국제

1 reply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