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달러매도’ 무역전쟁 무기로 쓸 가능성”

Print Friendly, PDF & Email
JP모건 이코노미스트 보고서 주장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와중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달러 매도를 무기로 쓸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퍼롤리 JP모건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우리의 기본 시나리오는 아니지만, 더 개입적인 통화정책으로의 전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현 정부가 이따금 달러 약세에 대한 선호나 중국의 통화 조작 가능성에 대한 반대를 암시했다는 점에서 그렇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이자율을 올리면서 달러화가 갈수록 강해지는데 중국과 유럽연합(EU) 등은 그들의 통화가치를 조작하고 이자율을 낮추고 있다”며 이것이 미국의 ‘경쟁우위’를 낮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주요 7개국(G7)이 유로화 폭락세를 막으려는 목적으로 외환시장에 공동 개입했던 2000년 이후로는 달러 매도로 시장에 개입하지 않았다.

달러 매수 개입은 2011년 일본 대지진·쓰나미 때 엔고 저지를 위한 국제 공조가 마지막이었다.

시장 분석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와 관련해 끝까지 압력을 행사할 가능성을 버릴 수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퍼롤리 이코노미스트는 “우리는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관례를 지키고 미 재무부가 이끄는 달러 정책을 따르는 보통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연준이 달러 매도를 상쇄할 만큼의 미국 증권 매수에 나설 가능성이 있어 외환 개입이 통화정책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게다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입으로 중국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비난했을 뿐 아니라 미국이 오랫동안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한 통화 절하 경쟁을 삼가야 한다고 설파했다는 점에서 달러 가치에 손을 대는 데는 위험이 따른다.

한편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지난주 보고서에서 중국이 위안화 가치 절하를 용인해 환율전쟁에 앞장선다면 달러 강세가 글로벌 유동성을 줄이면서 전 세계가 디플레이션 압박을 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