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더는 북 핵위협 없어…워게임 중단으로 엄청난 돈 아껴”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 재확인…”진지하게 협상하는 한” 전제
워싱턴 도착 “아주 좋은 여행이었다”…회담결과 비판적 언론 공격

13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하여 인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은 없다”고 밝혔다.

전날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귀국 직후 트위터에 “방금 도착했다. 긴 여행이었다. 하지만 모두가 이제 내가 취임한 날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정은과의 만남은 흥미로웠고 매우 긍정적인 경험이었다”면서 “북한은 장래에 매우 큰 잠재력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취임 전에 사람들은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할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북한이 우리의 가장 크고 가장 위험한 문제라고 말했다. 더 이상은 아니다. 오늘 밤은 푹 자길!”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올린 트위터 글에서 “우리는 양쪽 모두 진지하게 협상을 하는 한, ‘워게임'(war game)을 하지 않음으로 인해 엄청난 돈을 아낄 수 있다”며 한미연합훈련중단 방침을 재확인했다.

그는 앞서 12일(싱가포르 현지시간) 정상회담 직후 한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향후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엄청난 돈을 절약할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것”이라며 “협상하는 상황에서 워 게임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며 매우 도발적인 상황이기도 하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짜 뉴스, 특히 NBC와 CNN을 시청하는 건 참 우스꽝스러운 일이다. 그들은 북한과의 합의를 폄하하기 위해 열심히도 애쓴다”고 비꼰 뒤 “500일 전이었다면 합의를 하라고 구걸했을 것이다. (당시에는) 전쟁이 일어날 것처럼 보였다”고 이번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비판적인 언론들을 공격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가장 큰 적은 바보들에 의해 너무 쉽게 퍼지는 가짜 뉴스이다!”라고 덧붙였다.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5시 30분께 워싱턴DC인근의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으로 향하는 차량에 오르기 전 기자들을 향해 “아주 좋은 여행이었다”라고 말했다.

백악관 관계자들은 “거의 2만4천 마일을 비행한 것 같다”고 풀 기자단에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3. 미국/국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