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김동연·장하성 교체, 후임 홍남기·김수현…”부총리 경제 원톱”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부 초대 ‘경제투톱’ 1년반 만에 퇴진…’문책·쇄신’ 복합적 요인 분석
신임 국조실장에 노형욱 2차장 승진…靑 사회수석엔 김연명 중앙대 교수 
신임 경제부총리·정책실장·국조실장·사회수석

신임 경제부총리·정책실장·국조실장·사회수석-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김수현 청와대 신임 정책실장, 노형욱 신임 국무조정실장, 김연명 청와대 신임 사회수석.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한 동시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로써 현 정부 초대 경제 사령탑 역할을 했던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1년 6개월여 만에 퇴진하게 됐다.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이 한꺼번에 교체된 것은 가시적인 효과를 내지 못하는 경제 현실을 고려한 쇄신의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풀이된다. 두 사람이 경제정책을 놓고 잇단 엇박자를 노출해왔다는 점에서 사실상 문책성 인사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동시 교체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특히 청와대는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 ‘투톱’ 체계로 이뤄졌던 경제정책을 부총리 책임하에 두는 ‘원톱’ 체제로 간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이는 경제 투톱의 단점이 여실히 드러난 상황을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돼 향후 경제정책에 관한한 경제부총리에게 자율성과 함께 힘의 추가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https://youtu.be/g3j09NaxSPc]

문 대통령은 이날 김 부총리 후임에 경제부처 관료 출신인 홍남기(58·행정고시 29회)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하고, 장 실장 후임에 김수현(56)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 수석은 “정부 철학·기조의 연속성을 이어가면서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제시한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를 힘있게 추진하기 위한 인사”라고 말했다.

새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56·행정고시 30회) 국무조정실 2차장이, 청와대 사회수석에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의 포용사회분과위원장 겸 미래정책연구단장인 김연명(57) 중앙대 교수가 각각 발탁됐다.

홍 후보자와 노 국조실장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천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강원 춘천 출신인 홍 부총리 후보자는 춘천고와 한양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한양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영국 샐포드대에서 경제학 석사를 각각 취득했다.

옛 경제기획원에서 관료 생활의 첫발을 내디딘 그는 기획재정부 정책조정국장을 지냈고, 박근혜 정부 청와대 기획비서관과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을 역임했다.

<연합>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4. 한국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