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예장통합 총회, “명성교회 판결 재심” vs. 김삼환 목사, “마귀의 공격”

Print Friendly, PDF & Email

 

명성교회 세습 논란으로 주목받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가 명성교회 세습 판결을 재심으로 돌려보내고 13일 폐회했다.

전북 익산 이리신광교회에서 진행된 예장통합 제103회 총회 마지막 날 총대들은 규칙부와 총회재판국 보고에서도 명성교회 세습을 인정한 판결을 받지 않기로 결의했다.

총회는 지난 11일 명성교회 세습을 인정한 판결의 근거가 된 헌법위원회의 해석을 채택하지 않기로 했으며, 전날에는 재판국원 전원을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이번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 판결을 인정할 수 없다는 뜻을 일관되게 드러낸 셈이다.

이날 강흥구 목사를 재판국장으로 하는 15명의 재판국원이 새로 선임됐다.

서울동남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세습을 인정한 재판국 판결에 대해 재심을 신청한 상태이다.

재심 권한은 재판국에 있지만 이번 총회 결과를 보면 사실상 재심은 확정적이다.

비대위 김수원 목사는 “이번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을 인정한 판결을 받지 않기로 결의함으로써 재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환경이 조성됐다”며 “잘못된 판결은 재심에서 바로잡힐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에 명성교회 측은 이번 총회 결과에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재심에서 판결이 뒤집히면 명성교회는 세습을 철회하거나 교단을 탈퇴해야 한다.

다만 재심 과정이 길어지거나 사회 법정으로 가면서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

명성교회 관계자는 “모든 일정이 명성교회에 맞춰 초법적으로 위법하게 처리된 총회 결과는 무효”라며 “향후 사회 법정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삼환 목사는 이날 명성교회 새벽 예배에서 세습에 반대하는 이들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김 목사는 “기업을 물려주는 게 아니다”라며 “십자가 물려주는 것, 고난을 물려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금 교인들이 정상이 아니다”라며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돌 던져 죽이려고 하는데 마귀가 여러 가지로 공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교회 내 세습 반대 세력을 비난하며 “더 이상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는 우리 교회가 물러설 수 있는 곳이 없다”며 “우리 교회에 고통과 아픔과 저주와 멸망을 가져다주는 그분들은 잊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명성교회 측은 김삼환 목사가 은퇴하고 2년이 지난 후에 김 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가 취임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해왔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4. 한국

1 reply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