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6대 일간지로 꼽히는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유서 깊은 도심 사옥을 떠나 LA 교외로 회사를 옮긴다.

LA타임스 소유주였던 언론재벌 트롱크로부터 이 신문사를 최근 인수한 유명 외과의사 출신 바이오 사업가 패트릭 순-시옹(65)은 사옥을 LA 도심에서 30㎞ 정도 떨어진 엘 세군도로 옮긴다고 임직원에게 통보했다.

미 LA 도심에 있는 LA타임스 사옥

LA 도심에 있는 LA타임스 사옥

순-시옹은 뉴욕타임스(NYT)에 “새 사옥은 채광이 잘 되고 데이케이센터(어린이집)도 있고, 신문의 역사와 기술을 간직할 박물관도 갖췄다”고 말했다.

LA 시청사 바로 옆에 있는 LA타임스 사옥은 1935년에 건립된 아르데코풍 건물이다. 미 서부를 찾는 관광객에게도 많이 알려진 명소다.

136년 전통의 LA타임스는 2000년 트롱크에 매각된 뒤 18년 만에 다시 주인이 바뀌었다.

트롱크 시절 편집장을 맡았던 루이스 드보킨 등 몇몇 간부들이 순-시옹 체제에서 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순-시옹은 트롱크의 대주주이자 미 서부 지역에서 손꼽히는 자산가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중국계 가정에서 태어난 순-시옹은 미국으로 이주해 바이오테크 기업을 일궈 큰돈을 벌었다. 블룸버그는 그의 재산을 90억 달러(약 9조6천억 원)로 추산했다.

그는 캘리포니아주 컬버시티에 본사를 둔 의료기업 난트헬스를 설립해 CEO를 맡고 있으며,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 지분도 보유하고 있다.

미 발행부수공사(ABC)에 따르면 43만여 명의 구독자를 지닌 LA타임스는 인쇄 발행 부수로 미국에서 6번째 큰 일간지이며, 온라인 시장에서도 3천만 명의 독자 규모를 자랑한다.

앞서 LA타임스를 보유했던 트롱크는 시카고 트리뷴, 볼티모어 선, 뉴욕데일리뉴스 등을 소유한 거대 신문재벌이다.

패트릭 순-시옹

패트릭 순-시옹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