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10억 달러 이상의 공사비가 투입된 한진그룹의 윌셔 그랜드 센터가  오늘 (어제) 그랜드 오픈했습니다

미 서부에서 가장 높은 73층 높이로,  엘에이의 랜드마크로 재탄생한  윌셔 그랜드 센터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73층 높이, 210만 스퀘어 피트규모로  첩탑까지 합치면 1, 099 피트 높이로 미 서부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윌셔 그랜드 센터가  23일, 화려하게 오픈했습니다

2014년  2월, 공사가 시작된 이래 3년 4개월만 입니다.

윌셔 그랜드 센터는 인터콘티넨탈 호텔과 식당과 리테일업소, 사무실을 갖추고 있으며, 1층부터 10층까지는 서비스  공간, 11층부터 30층까지 사무실, 31층부터 68층까지는  9백개 객실의 호텔이 들어십니다

69층에는 회전초밥, 피자, 부페식당을 들어서며, 70층에는  프런트 데스크가 마련돼  투숙객들이  엘에이 금융 중심가의 스카이 라인과  아름다운 야경을 만끽하면서 체크인을 하게 되는 독특한 경험을 제공합니다.

71층에는 프렌치 레스토랑, 73층에는스카이덱과 바가 들어섰습니다.

호텔 사무실이 들어선 빌딩과 연결되어 있는 별도의 건물에는  7층까지  33개의 연회장이 자리잡게 됩니다

이 프로젝트를 성사시킨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입니다

(컷)

식당은 이미 모두 오픈했으며, 호텔객실은 이번 주 들어 일부 오픈한 상태로, 다음달까지 9백개 객실이 순차적으로 오픈합니다.

과거 윌셔 그랜드 호텔에서  운영됐던 한식당 서울정은 내년 초 오픈합니다.

윌셔 그랜드 호텔은 지하 5층 지상 73층 규모의 초고층 건물이나 엄격한 내진 설계 기준이 적용돼 규모 8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습니다.

윌셔 그랜드 센터의 소유주는 한진그룹이며,  센터내  인터콘티넨탈 호텔은  위탁 운영됩니다.

윌셔 그랜드 센터의 오픈으로  엘에이에 천7백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기고,  엘에이 시는 매년 1,600 만 달러 이상의 세수증대 효과가 기대됩니다

(컷)

23일  오후 열린 개장식에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과 임직원들을 비롯해 케빈 드레온 주 상원의장, 허브 웨슨 엘에이 시의장, 호세 후이자 엘에이 시의원, 이기철 엘에이 총영사, 힐다 솔리스 엘에이 카운티 수퍼바이져, 미셀 스틸 오렌지 카운티 수퍼바이져 위원장, 미구엘 산티아고 주 하원의원, 엘리 말로프 인터 콘티넨탈 미주 CEO등이 참석해, 윌셔 그랜드 호텔의 개관을 축했습니다.

이 기철 총영사는 축사에서  한국사람들에게 우리의 날개라고 불리우는 대한항공이 천사의 도시에서 가장  멋진 둥지를 틀었다고 말해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았습니다.

23일 저녁에는  800여명의 정재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윌셔 그랜드 호텔 개관식이 성대하게 펼쳐졌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