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엘에이와 뉴욕시가  전국의 도시중에서  저소득 주민들이 가장 살기 힘든 도시로  나타났습니다.

렌트비가 비싸기 때문입니다.

연방 주택도시 개발국 조사결과, 엘에이시내 저소득 주민 백만명중 절반이 넘는  56만7천명은 소득의 절반이상을 렌트에 지출하고 있으며, 기준이하의 주거시설에서 살고 있습니다.

뉴욕시는 저소득 주민의  44퍼센트인 81만5천명이  낙후된 주거 환경 속에 살고 있었습니다.

마이애미와 피닉스, 리버사이드도 저소득 주민들이 렌트비를 감당하지 못해 생활고에 시달리는 곳으로 조사됐습니다.

 

정 연호 기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