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V30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7’에서 31일 베일을 벗는다.

LG V30 공개행사 초청장

LG V30 공개행사 초청장

LG전자는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마리팀 호텔에서 V30 공개 행사를 연다.

LG전자가 IFA에서 스마트폰 공개 행사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올해 IFA에서 주요 모바일 단말 중 정식 공개 행사를 여는 것도 V30뿐이어서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행사에는 전세계 미디어 600여개 매체가 참석할 예정이다. 조준호 MC사업본부장(사장)이 무대에 올라 V30의 비전을 소개하고 이어 참가자들이 V30를 체험하는 순서로 이뤄진다.

행사가 시작되는 한국 시간 오후 4시부터 국내에서도 LG전자 모바일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LGMobile/videos/1688892394455407/)과 유튜브를 통해 공개행사를 생중계로 볼 수 있다.

플라스틱 렌즈 대비 가시광선 투과율이 높은 글라스 렌즈가 사진과 영상을 더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개념도

V30는 V시리즈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멀티미디어 성능에 중점을 둔 만큼 향상된 카메라와 오디오 성능을 강조할 예정이다.

후면 듀얼 카메라의 표준렌즈에는 지금까지 공개된 스마트폰 카메라 중 최고 수준인 F1.6의 조리갯값을 구현했다. 또 후면 표준렌즈를 구성하는 6장의 렌즈 중 빛을 직접 받아들이는 첫 번째 렌즈에 글라스 소재인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를 채택해 피사체의 디테일을 더욱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이미 탑재된 전문가의 사진 중 하나를 고르면 조리개 값, 화이트밸런스, 셔터스피드 등 카메라 설정값을 선택한 사진과 똑같이 세팅하는 ‘전문가 모드’도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V30에 적용한 사운드 프리셋과 디지털 필터 기능

오디오는 터치 한 번으로 음악 전문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음색만을 골라 들을 수 있도록 한 ‘사운드 프리셋’ 기능이 가장 큰 특징이다. ‘디지털 필터’ 기능을 이용하면 소리의 울림인 잔향을 조정해 음악의 장르에 최적화된 사운드를 3가지로 나눠 즐길 수 있다.

화면은 더 커졌지만 크기는 작아져 대화면 ‘패블릿’을 부담스러워하는 소비자가 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된 것도 장점이다.

V30는 18대 9 화면비의 2880×1440 OLED 디스플레이를 제품 전면부에 꽉 채운 ‘올레드 풀비전’을 적용한다. 전작인 V20 대비 상단 베젤은 약 20%, 하단 베젤은 약 50% 줄여 전작(5.7인치) 대비 디스플레이가 6인치로 커졌지만 제품의 크기는 오히려 작아졌다.

또 V30는 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의 한국어 버전을 처음으로 탑재할 것이 유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LG전자와 구글은 이날 V30 공개행사에서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버전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V30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의 일반판매 개시일과 같은 날인 다음달 21일 정식 출시돼 갤노트8과 정면대결을 펼친다. 가격은 90만원대 후반으로 점쳐진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