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블룸버그, 17년만에 민주당원 재가입…2020년 대권 도전 포석

Print Friendly, PDF & Email
“민주당이 견제와 균형 역할 해야”…11·6 중간선거 지원 총력

억만장자인 마이클 블룸버그(76) 전 뉴욕시장이 10일 17년 만에 민주당원으로 재가입했다.

이달 초 민주당에 2천만 달러(약 224억 원)를 투척한 데 이어 공식적으로 당원 가입까지 완료함으로써 11월 6일의 중간선거 지원에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붙이는 모습이다.

나아가 2020년 차기 대선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면승부를 펼칠 민주당 대선후보 자리에 도전장을 내민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이날 인스타그램 계정에 뉴욕주 유권자 등록서를 작성하는 사진을 올리며 “오늘 민주당원으로 재등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역사의 핵심은 양당 중 한쪽이 헌법을 위협하는 자들에 대한 방어벽 역할을 했다는 것”이라며 “나는 2년 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이 위협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고 공화당과 트럼프 행정부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국가의 견제와 균형 역할을 해야 한다. 지금 그것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젊은 시절부터 줄곧 민주당원으로 지내다가 2001년 공화당으로 당적을 바꿔 뉴욕시장에 당선됐다. 재임 도중인 2007년 탈당해 줄곧 무소속을 유지해왔다.

그는 이달 초 상원 민주당 지원을 위한 슈퍼 팩(PAC·정치활동위원회)에 2천만 달러를 기부했다. 그는 11·6 중간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들의 당선을 돕기 위해 최대 8천만 달러를 쓰겠다고 약속했다.

기부는 뉴욕타임스(NYT)가 지난달 블룸버그 전 시장이 2020년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후 이뤄졌다.

과거 여러 차례 무소속 후보로 대선 출마를 고려했던 그가 차기 대선에는 기성장당 후보로 출마해야 한다는 생각을 굳혔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블룸버그의 거액 지원은 대선 출마를 심사숙고 중인 블룸버그가 민주당 진영에 굳건히 자리매김하도록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정치인이자 미디어 기업 블룸버그통신의 사주로, 보유 재산이 500억 달러(약 55조 원)에 이르는 억만장자이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