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트럼프 “푸틴과의 회담서 러의 미 대선개입·군축문제 제기”

Print Friendly, PDF & Email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6일 헬싱키에서 예정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지난 2016년 미국 대선개입 의혹과 군축문제에 대해 제기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예정에 없었던 기자회견을 연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푸틴 대통령과의 최선의 합의는 궁극적으로 핵무기 없는 세상, 전쟁도 분쟁도 없는 세상에 관한 합의일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이번 회담은 “느슨한 만남이 될 것이지만 관계에선 상당한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어떤 결과에 이르게 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였던 크림반도를 병합, 논란이 되는 데 대해선 “크림 문제를 생각하면 행복하지 않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을 허용했다며 계속해서 비판해왔다.

하지만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러시아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하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을 인정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을 친구도 적도 아닌, 러시아 국민의 이익을 대변하는 경쟁자라고 불렀다.

트럼프-푸틴 첫 정상회담 오는 16일 헬싱키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푸틴 첫 정상회담 오는 16일 헬싱키서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