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베벌리힐스 한인 마취과 의사, 마취 환자 숨지자 ‘살인혐의’ 기소

Print Friendly, PDF & Email

베벌리 힐스의  50대 한인 마취과 의사가  마취 환자에게  치사량의 약물을 투입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혐의를 받고, 살인혐의로  기소됐습니다.

환자가 숨진 후 마취과  의사가 의료 과실이 아닌 살인 혐의로까지 기소되는 일은 매우 드물어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정 연호 기잡니다

 

올해 53살의 한인 마취과 의사, 김 교성씨, 미국명 스티븐 김씨가  살인 혐의로 13일 베벌리힐스 경찰에 체포된 뒤 기소됐습니다.

김씨는 지난 9월 26일, 자신이 일하던 베벌리 힐스의 로데오 드라이브 성형외과에서,  71살의 환자를 마취했다가 환자가 약물 과다 투여로 사망에 이르는 일이 발생하면서 살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김씨는 14일 열린 인정신문에서 살인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엘에이 카운티 검찰은 김 교성씨가 성형시술을 받으러 온  환자를  마취시킨 후 자신에게도  약물을 투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는  회복실에 있던 환자에게   치사량의 데메롤을 투여했다는 것입니다

환자는 데메롤을 투여받은 직후 심장마비를 일으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숨진 71살의 환자 역시 의사였습니다.

검찰은 마취과 의사인 김씨가  환자에게 약물을 과다 투여한 혐의 외에도 의사 자신이 약물을 복용한 혐의도 지우고 있습니다.

김씨에게는 백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으며, 법원 히어링은  1월 25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김씨가 유죄로 확정되면 최대 25년에서  종신형을 선고받을 수 있습니다

수술 도중에 환자가 숨져 의사가 소송을 당하거나 면허를 박탈당하는 경우는 있어도,   형사 기소되거나, 더구나 살인 혐의를 받는 경우는 매우 드물어 의료계에서는 이 사건을 비상한 관심으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정 연호 기자

 

Categories: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