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O.J. 심슨, 내주 ‘자유의 몸’…플로리다 정착예정

Print Friendly, PDF & Email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돼 무죄 평결을 받았다가 다시 강도와 납치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고 9년간 복역해 온 미국 풋볼 스타 O.J. 심슨(70)이 다음 달 1일(현지시간) 석방된다.

미 네바다 교정국의 브룩 키스트 대변인은 28일 미 일간 USA투데이에 “심슨이 네바다 북부 러브록 교정센터에서 하이데저트 스테이트 교도소로 이감될 것”이라며 “다음 주 월요일 그곳에서 풀려날 것”이라고 말했다.

심슨은 2007년부터 러브록 교정센터에서 복역해왔다.

심슨은 석방 후 플로리다 주에 정착할 것으로 보인다. 그의 지인이 플로리다에 거처를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슨의 동생 셜리 베이커와 가족은 대부분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다.

앞서 네바다 주 가석방심의위원회는 지난 7월 심의위원 만장일치 결정으로 심슨의 가석방을 확정했다.

심슨은 2007년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동료 5명과 함께 스포츠 기념품 중개상 2명을 총으로 위협하고 기념품을 빼앗은 혐의로 이듬해 최고 33년형을 선고받았다.

당시 그는 9년간 가석방 금지 처분과 2017년까지 연속적인 의무 복역 판결을 함께 받았다.

이후 심슨의 형은 감형됐으며, 형기는 2022년 9월 29일까지였다.

심슨은 미 형사재판사에서 언론에 가장 많이 보도된 케이스 중 하나로 기록된 ‘O.J. 심슨 사건’으로 유명하다.

1970년대 미국프로풋볼(NFL) 스타 선수로 그라운드를 풍미했던 심슨은 1994년 전처 니콜 브라운과 그의 연인 론 골드먼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오랜 재판 끝에 형사상 무죄판결을 받았으나 민사재판에서는 패소했다.

O.J. 심슨 사건 재판은 법조계에 엄격한 증거주의 판단에 관한 광범위한 논란을 불러 일으키며 미국 사회는 물론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으며, 이 사건은 미국 범죄사에서 대표적인 미제 사건으로 남았다.

가석방 확정 직후의 OJ 심슨
<연합뉴스>

Categories: 뉴스, 종합/사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