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Email this to someone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

1996년 한국에서 공연하는 마이클 잭슨

SM엔터테인먼트가 ‘팝의 황제’ 고(故) 마이클 잭슨의 탄생 59주년을 기념해 리메이크 헌정곡을 선보인다.

SM은 미국 재즈의 대부 스탠리 클락과 퓨전 재즈밴드 마이론 맥킨리 트리오가 마이클 잭슨의 ‘맨 인 더 미러'(Man In the Mirror)를 리메이크한 연주곡을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스테이션’ 시즌2의 22번째 곡으로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28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에 공개될 ‘맨 인 더 미러’는 2009년 6월 세상을 떠난 마이클 잭슨이 1987년 발표한 히트곡으로, 변화를 만들기 위해선 나부터 변해야 한다는 노랫말로 30년간 사랑받고 있다.

미국 재즈의 대부 '스탠리 클락'(왼쪽)과 퓨전 재즈밴드 '마이론 맥킨리 트리오'

미국 재즈의 대부 ‘스탠리 클락'(왼쪽)과 퓨전 재즈밴드 ‘마이론 맥킨리 트리오’[SM 제공]

SM과 협업한 스탠리 클락은 퓨전 재즈 피아노계의 거장 칙 코리아와 함께 ‘리턴 투 포에버’ 멤버로도 활동한 미국 출신 베이시스트 겸 프로듀서로, ‘포이틱 저스티스’, ‘미네소타 트윈스’, ‘로미오 머스트 다이’, ‘트랜스포터’ 등 다수의 영화 음악을 제작했다. 2011년 제53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컨템퍼러리 재즈 앨범’ 부문을 수상한 스탠리 클락 밴드를 이끌고 있으며, 이 밴드는 지난 4월 ‘스테이션’을 통해 신곡 ‘투 비 얼라이브'(To Be Alive)를 공개해 호응을 얻었다.

또 밴드 마이론 맥킨리 트리오는 휘트니 휴스턴, 스티비 원더, 크리스티나 아귈레라 등 유명 팝스타들의 키보드 연주자이자 작곡가·프로듀서·음악 감독 등 여러 방면에서 활약하는 마이론 맥킨리가 이끌고 있다. 이들 역시 지난 6월 ‘스테이션’을 통해 연주곡 ‘이-트웰브'(E-12)를 선보인 인연이 있다.

SM은 “8월 29일 마이클 잭슨의 탄생 59주년을 기념해 SM과 재즈 거장들이 협업했다”며 “새롭게 편곡한 헌정곡이 국내는 물론 세계 팬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테이션’은 SM이 매주 다양한 뮤지션, 프로듀서, 작곡가들과의 컬래버레이션(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음악을 선보이는 채널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