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칠레축구선수, 손흥민 유니폼 입고 사과 “인종비하 의도 없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아랑기스, 한국전 앞두고 눈가 찢는 행동 담은 영상으로 비난받아

칠레 축구대표팀 차를레스 아랑기스가 13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손흥민의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찍은 사진을 올리며 인종 비하 행위가 오해였다고 해명하고 있다. [아랑기스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한국과 친선경기를 앞두고 인종 비하 논란을 일으켰던 칠레 축구대표팀 차를레스 아랑기스(레버쿠젠)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과했다.

그는 13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 계정에 손흥민(토트넘)의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찍은 사진을 올리며 “어렸을 때부터 작은 눈으로 인해 친구들은 나를 중국인으로 불렀다”라며 “그래서 동료들이 눈을 뜨라고 말했던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기 위한 행동은 아니었다”라며 “단지 동료들이 나를 향해 놀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런 행동으로 누군가가 불편한 감정을 느꼈다면 사과한다”라고 전했다.

아랑기스는 지난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칠레의 축구대표팀 친선경기를 앞두고 팀 동료들과 수원 시내에서 인종 비하 논란이 될만한 영상을 찍었다.

영상 속 칠레 선수들은 스페인어로 “눈을 떠라”라고 외쳤고, 영상을 찍은 아랑기스는 해당 영상에 눈이 찢어진 이모티콘까지 덧붙였다.

양손으로 눈가를 찢는 행위는 눈이 작은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행위다.

앞서 칠레 미드필더 디에고 발데스(모나르카스)는 한국 축구팬과 기념사진을 찍으면서 눈을 찢는 포즈를 취해 문제를 일으켰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6. 스포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