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스포츠

‘AG 금 스타’ 이승우, 한달 만에 출국…”팀 승격에 전념”

Print Friendly, PDF & Email
아시안게임 우승 후 벤투호 1기 승선…여성팬에 최고 인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고 귀국할 때의 이승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고 귀국할 때의 이승우[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사냥에 앞장섰던 이승우(20·엘라스 베로나)가 귀국 한 달여 만에 출국했다.

이승우는 (한국시간) 13일 언론에 알리지 않은 채 조용히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이탈리아로 떠났다.

이승우의 출국은 23세 이하(U-23) 아시안게임 대표팀 합류를 위해 귀국했던 지난달 8일 이후 한 달여 만이다.

일본과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골을 넣은 이승우

일본과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골을 넣은 이승우(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18.9.1

이승우는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 멤버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베트남과 준결승에서 두 골, 일본과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한국이 금메달을 따는 데 앞장섰다.

벤투 감독의 지시를 받는 이승우

벤투 감독의 지시를 받는 이승우(고양=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 친선경기에서 한국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승우에게 지시내리고 있다. 2018.9.7

그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에도 발탁돼 7일 코스타리카와 평가전 때 후반 막판 손흥민(토트넘)의 교체 선수로 투입되기도 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을 주도한 이승우는 여성 축구팬을 몰고 다니며 손흥민 부럽지 않은 최고의 인기 선수로 떠올랐다.

파주 NFC 오픈트레닝이닝 행사에서 여성팬들과 기념 촬영하는 이승우

파주 NFC 오픈트레닝이닝 행사에서 여성팬들과 기념 촬영하는 이승우[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그는 소속팀에 합류해 1부리그 승격을 위해 힘을 보탠다.

이승우의 소속팀 베로나는 이번 주말인 16일 카르피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B(2부리그) 3라운드 홈경기가 예정돼 있다.

베로나는 지난 시즌 후 세리에A(1부리그)에서 2부리그로 강등됐다. 이승우는 이적과 임대, 잔류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놨으나 2018 러시아 월드컵에 한국 국가대표로 참가하는 바람에 여름 이적시장에서는 움직이지 않았다.

이승우 측 관계자는 “이승우 선수가 월드컵과 아시안게임, 벤투 감독의 새 대표팀에서 뛰도록 베로나가 배려해준 만큼 그것에 보답하는 의미에서라도 팀 승격을 위해 전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스페인 FC바르셀로나 유스팀에서 이적하면서 베로나와 4년 계약한 이승우는 이탈리아와 스페인, 독일 등 다수 구단의 영입 제안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베로나는 ‘만족할만한 제안이 없다면 이승우의 이적은 없다’고 못 박고 이승우의 이적료를 최소 500만 유로(한화 65억원)로 책정한 상태다.

이에 따라 이승우는 소속팀에서 출전 시간을 늘리며 1부리그 승격을 위해 전념하고, 겨울 이적시장 때 기회를 엿볼 전망이다.

<연합뉴스>

Categories: 6. 스포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