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싱가포르에 ‘문재인·김정숙 난’ 생겼다…한국대통령 처음

Print Friendly, PDF & Email

'문재인-김정숙 난'

‘문재인-김정숙 난’ = 12일 싱가포르 국립식물원 내 난초정원에서 열린 ‘난초 명명식’에서 ‘문재인-김정숙’으로 이름 지어진 난.
난초 명명식은 싱가포르 정부가 싱가포르를 방문한 귀빈에 대한 환대와 예우의 의미를 담아 새롭게 배양한 난초 종(種)에 귀빈의 이름을 붙여주는 행사로 한국 대통령이 참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24만2천811㎡ 규모의 보타닉 가든은 국립식물원, 열대숲, 생강가든, 심포니호수 등으로 구성되며, 국립식물원에서 명명식을 열기 전 교배를 통해 새로운 종류의 난초를 만들고 이를 화분에 담아 명명식을 거행한다.
'문재인-김정숙 난' 바라보는 문 대통령 내외

‘문재인-김정숙 난’ 바라보는 문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Categories: Uncategorized

Tagged a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