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국인 10명 중 6명 “내년 경기침체”…트럼프 지지율은 38%

Print Friendly, PDF & Email

CNN 의뢰 조사에선 60%가 “트럼프, 재선 자격 없다”

 

associate_pic

【페이어트빌=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9일 노스캐롤라이나주 페이어트빌의 크라운 박람회장에서 열린 선거 유세장에 도착해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노스캐롤라이나주 선거유세장으로 떠나기에 앞서 북한의 ‘9월 하순 협상 제안’과 관련해 기자들에게 “흥미로울 것”이라면서 “무슨 일이 생길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2019.09.11.

미국인 10명 중 6명은 내년에 경기침체를 예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불확실한 무역정책을 펼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0%대로 주저앉았다.

10일 워싱턴포스트(WP)와 ABC뉴스는 지난 2~5일 유뮤선 전화로 성인 1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도했다. 표준오차는 ±3.5%포인트다.

보도에 따르면 56%의 응답자가 현재 미국 경제가 ‘훌륭하다’ 또는 ‘좋다’고 봤다. 지난해 11월 조사 당시에는 65%가 이같이 답했다.

내년에 경기침체 가능성이 ‘매우 높다'(very likely) 혹은 ‘약간'(somewhat likely)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60%였다.

주식 시장은 최근 크게 출렁였고 채권시장에서는 경기침체의 전조로 여겨지는 금리 역전 현상이 이어졌다. 미중 무역전쟁은 여전히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응답자의 60%는 무역전쟁으로 중국이 소비재 가격을 올릴까 봐 걱정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무역 협상과 관련해서 35%가 지지한다고 한 반면 56%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8%로 7월초 44%보다 낮아졌다. 응답자의 56%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동의할 수 없다고 답했다.

CNN이 여론조사기관 SSRS에 의뢰한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60%가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 자격이 없다고 답했다. 이는 2017년 11월의 63%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 여론조사의 표준오차는 ±3.2%포인트이며, 5~9일 성인 1639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로 진행됐다.

<뉴시스>

Categories: 경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