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거짓 암투병 의혹’ 최성봉, “가진 돈 6만원..후원금 환불할 것” 밝힌 후 삭제

Print Friendly, PDF & Email

거짓 암투병 의혹이 제기된 가수 최성봉이 “후원금을 모두 환불하겠다”고 선언했다가 글을 삭제했다.

최성봉은 12일(한국시간 기준) 밤 자신의 팬카페에 “먼저 물의를 일으키고 상심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며 “소중한 후원금 돌려달라고 해주시는 회원님에게는 당연히 돌려드릴 것”이라고 적었다.

하지만 그는 “죄송하게도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6만5480원”이라며 “어떻게든 마련해 후원금 드리고 떠나겠다.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당장 후원금을 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그는 자신의 이메일 주소와 함께 “번거로우시겠지만 이쪽으로 연락을 주시면 고맙겠다”고 밝혔다.

이를 본 팬들은 암투병 거짓 의혹의 진위를 물었다. 최성봉은 이에 대한 명확한 답은 하지 않고 해당 글을 삭제했다.

2011년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얼굴을 알린 최성봉은 올해 초 암투병 중이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여러 인터뷰와 방송 출연을 통해 대장암 3기에 온 몸으로 암이 전염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한 차례 대장암 수술을 진행했다고 밝힌 그는 수술비로 거액의 빚이 생겨 추가 수술도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팬들로부터 거액의 돈을 펀딩받았다.

하지만 최근 유튜버 이진호는 ‘연예 뒤통령 이진호’ 채널에 ‘충격! 최성봉 녹취록 공개…거짓 암투병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그의 거짓 암투병 의혹을 제기했다.

이진호는 최성봉에게 항암 치료 부작용을 찾아보기 힘들고, 그가 입은 환자복이 대학병원에서 사용하지 않는 것이라 근거를 들었다. 또 지난 추석 한 여성팬에게 당일 만남을 제안한 일 역시 있다고 주장했으며, 최성봉과 통화 내용 역시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암 환자인 최성봉은 술과 담배를 하고 있다고 해 논란이 커졌다.

이후 최성봉은 암 투병 진단서를 공개하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으로 극단적 선택을 암시해 충격을 줬다. 현장에는 119 구조대가 출동해 상황이 수습됐다.

같은 날 밤 이진호는 다시 한번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최성봉의 주장에 반박했다. 이진호는 최성봉에게 주어진 후원금이 대부분 유흥비로 쓰였다고 주장했다. 또 최성봉이 임원 치료를 진행했다고 주장한 병원에 확인한 결과, 그가 지난 3년간 치료를 받은 기록이 없다고 밝혔다.

의혹이 점점 커져가는 가운데, 암투병 진위 여부에 침묵을 지키는 최성봉이 추후 어떤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모인다.

<스타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1 reply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