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기생충’ 아카데미상 작품·감독·각본 등 6개부문 후보 올랐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국영화 101년 역사 최초 후보지명 ‘쾌거’… ‘아이리시맨’ 등과 최고영예 경합

봉준호, 스코세이지·타란티노 등과 감독상 경쟁…국제영화상도 무난히 지명

세월호 소재 ‘부재의 기억’ 단편다큐상 후보…다큐부문 신영역 개척

한국 영화 아카데미상(오스카) 출품작 ‘기생충’이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101년의 한국 영화 역사상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최초의 기록이다.

지난해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국제영화상(당시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에 오른 적은 있지만, 오스카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한국 영화계는 1962년 신상옥 감독의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이후로 아카데미 국제영화상에 꾸준히 작품을 출품해왔으나 최종 후보에는 한 차례도 오르지 못했다.

‘기생충’은 지난 5일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영화·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 사상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거머쥔 데 이어 전인미답의 고지인 오스카 수상을 마침내 가시권에 두게 됐다.

‘기생충’이 오스카 수상에 성공하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골든글로브 수상에 이어 유럽과 북미에서 최고 권위의 영화상을 모두 휩쓰는 금자탑을 쌓게 된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한 사례는 세계 영화 역사상 단 한 작품(1955년작 ‘마티’)뿐이어서 ‘기생충’이 만일 오스카 작품상까지 받게 되면 반세기 만에 영화사의 한 획을 긋게 된다.

‘기생충’은 13일 새벽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발표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후보 발표에서 작품상(베스트픽처) 후보에 지명됐다.

이날 발표는 한국계 미국 배우 존 조(한국명 조요한)와 세네갈 이민 2세 배우 이사 레이가 진행했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놓고 ‘포드 vs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경합한다. 작품상 후보에는 모두 9개 작품이 올랐다.

작품상을 수상하게 되면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와 봉준호 감독이 오스카 트로피를 받게 된다.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후보로 지명됐다.

봉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세계적 명장들과 후보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기생충’ 각본을 쓴 한진원 작가와 봉준호 감독은 각본상 후보에도 올라 ‘나이브스 아웃’,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수상을 놓고 다툰다.

편집상 후보로도 지명된 ‘기생충’은 ‘포드 vs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와 경합하게 됐다. 양진모 편집자가 후보자로 이름을 올렸다.

‘기생충’은 미술상 후보로도 지명됐다.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함께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의 미술 담당 제작 스태프인 이하준, 조원우 씨 등이 후보자로 지명받았다.

가장 수상이 유력한 국제영화상 후보로도 무난하게 지명됐다. ‘기생충’과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 ‘허니랜드'(북마케도니아), ‘레미제라블'(프랑스),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가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은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와 수상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기생충’이 각종 영화상에서 외국어영화상은 거의 빠짐없이 수상에 성공해 오스카에서도 가장 수상이 확실시되는 부문으로 꼽힌다.

그러나 ‘기생충’ 기택 역 배우 송강호의 후보 지명이 조심스레 점쳐지던 남우조연상 부문에서는 후보에 들지 못했다. 남우조연상 후보에는 톰 행크스(어 뷰티플 데이 인 더 네이버후드), 앤서니 홉킨스(두 교황), 알 파치노·조 페시(아이리시맨), 브래드 피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올랐다.

‘기생충’은 기우 역 배우 최우식이 부른 엔딩곡 ‘소주 한 잔’이 주제가상 예비후보에도 올랐으나 최종 후보에는 포함되지 못했다.

‘기생충’은 그동안 전 세계 50여 개 영화상 시상식에 초청돼 이 가운데 거의 20개 가까운 시상식에서 수상 소식을 전했다.

시드니 영화제 최고상과 호주 아카데미 작품상, 로카르노 영화제 엑셀런스 어워드, 밴쿠버영화제 관객상, 전미비평가위원회 외국어영화상, 뉴욕·LA·필라델피아·시카고 비평가협회 작품·감독·외국어영화상, 전미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과 골든글로브에 이어 가장 최근인 지난 12일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감독상·외국어영화상을 연달아 수상했다.

‘기생충’은 미국배우조합(SAG), 미국작가조합(WAG), 미국감독조합(DGA), 전미영화제작자조합(PGA) 등 미국 4대 조합상 후보에도 올라 있어 이들 영화상 결과가 곧이어 펼쳐질 오스카 수상 여부를 점쳐볼 수 있는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생충’은 흥행에서도 국내외에서 기념비적인 성공을 이뤄냈다. 국내에서 1천800만 관객을 돌파했고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역대 외국어영화 흥행 8위(지난 5일 기준)에 해당하는 2천400만달러를 벌어들였다. 해외 23개국에서 역대 한국 영화 흥행 1위의 기록을 쌓기도 했다.

세월호를 소재로 한 한국 다큐멘터리 ‘부재의 기억'(In The Absence)은 아카데미 단편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에 올랐다. ‘부재의 기억’은 오스카 본상 도전으로 한국 다큐멘터리 역사에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게 됐다.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은 세월호 참사 당시 현장 영상과 통화 기록을 중심으로 그날 현장에 집중하며 국가의 부재에 질문을 던지는 29분짜리 다큐멘터리다.

단편 다큐멘터리 후보에는 ‘부재의 기억’과 ‘러닝 투 스케이트보드 인 어 워 존’, ‘라이프 오버테이크 미’, ‘세인트 루이스 슈퍼맨’ 등 다섯 작품이 올랐다.

이날 후보 발표에서는 ‘조커’가 작품·감독·남우주연상 등 모두 11개 부문 후보에 올라 최다 노미네이션 작품이 됐다. 반 영웅 영화로 분류되는 ‘조커’는 호아퀸 피닉스의 신들린 연기로 주목받았다.

이어 스코세이지 감독의 범죄 서사시 ‘아이리시맨’과 1960년 LA 배경의 동화적 어드벤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1차대전 소재 전쟁영화 ‘1917’이 각각 10개 부문 후보에 등재돼 뒤를 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기생충’과 ‘조조 래빗’ ‘작은 아씨들’ ‘결혼 이야기’가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여우주연상 후보로는 신시아 에리보(해리에트), 스칼릿 조핸슨(결혼이야기), 시얼샤 로넌(작은 아씨들), 샤를리즈 테론(밤쉘), 러네이 젤위거(주디)가 올랐다. ‘더 페어웰’에서 열연해 골든글로브를 수상한 한국계 배우 아콰피나는 후보에 들지 못했다.

애니메이션 부문에서 ‘겨울왕국2’가 제외된 것도 의외다. ‘토이스토리4’, ‘미싱링크’, ‘클라우스’, ‘드래곤 길들이기’ 등이 후보에 올랐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창업에 참여한 제작사에서 만든 다큐멘터리 ‘아메리칸 팩토리’는 다큐멘터리(장편) 부문 후보에 올랐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오스카 후보에 올라 기쁘다. 우리가 자주 접할 수 없는 이야기다. 믿을 수 없는 제작진과 전체 팀에 축하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서부시간으로 다음 달 9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옛 코닥극장)에서 열린다.

아카데미 수상작은 제작자, 감독, 배우 등으로 구성된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 8천여 명이 부문별 투표로 선정한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