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김보경, 암투병 끝 2월 1일 사망

Print Friendly, PDF & Email

배우 김보경이 세상을 떠났다.

5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김보경이 지난 1일 암투병 중 사망했다. 향년 44세.

김보경은 11년 동안 암투병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랜 시간 투병을 하면서도 활동을 했던 만큼, 유가족들도 큰 슬픔에 빠져 있다고 한다.

고 김보경은 2001년 영화 ‘친구’로 데뷔했다. 그녀는 ‘친구’에서 여고생 밴드 레인보우 보컬 진숙 역을 맡아 관객들의 이목을 끈 바 있다. 이후 ‘아 유 레디?’ 청풍명월’ ‘창공으로’ ‘여름이 가기 전에’ ‘기담’ ‘북촌방향’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했다.

또한 드라마 ‘하얀거탑’ ‘사랑했나봐’ 등에 출연했다. 이외에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연기 활동을 했다. ‘사랑했나봐’가 고인의 마지막 작품이다.

<스타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