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미나리’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운이 좋았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국 배우 최초…아시아 여성 배우로 역대 두 번째

윤여정(74)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연기상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한국 영화 최초로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이루지 못한 유일한 성과다.

윤여정은 25일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국 독립 영화 ‘미나리’의 순자 역으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 ‘맹크’의 어맨다 사이프리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친 결과다.

브래드 피트의 호명에 무대에 오른 윤여정은 아카데미 관계자와 ‘미나리’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한 뒤 “특히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설 수 없었다”며 “우리의 선장이자 나의 감독이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또한 다섯 명의 후보가 “각자의 영화에서 다른 역할을 했다. 내가 운이 더 좋아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 내가 어떻게 글렌 클로스 같은 대배우와 경쟁을 하겠나?”라며 동갑내기 배우에게 특별한 예의를 표했다.

“항상 일하러 나가라고 잔소리하는 두 아들”에게도 감사를 전한 윤여정은 마지막으로 김기영 감독을 언급했다.

그는 “김기영 감독님에게 감사하다. 나의 첫 번째 영화를 연출한 첫 감독님이다”라고 소개한 뒤 “여전히 살아계신다면 수상을 기뻐해 주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여정은 아카데미에서 연기상을 받은 최초의 한국 배우이자, ‘사요나라'(1957)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 6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아카데미 연기상을 받은 아시아 여성 배우가 됐다.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삭 정(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쓰고 연출한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 남부 아칸소주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다.

‘미나리’는 지난해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과 관객상을 받으며 주목받기 시작해 미국영화연구소(AFI) 올해의 영화상,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크리틱스 초이스 외국어영화상 등 100여개의 상을 받았다.

<한국일보>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