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박수인 “골프장 갑질? 거짓인데 정답인줄” vs 골프장 “지연은 사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사진=박수인SNS

배우 박수인이 골프장 갑질 여배우로 논란에 휩싸인 데 대해 거듭 억울함을 호소했다. 갑질은 말도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반해 해당 골프장 측은 “당시 고객님이 플레이를 도와주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해당 캐디 재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23일 오전(한국시간) 아시아경제는 30대 여배우 A씨가 골프장에서 캐디에게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 경기도에 위치한 한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한 후 해당 골프장에 여러 차례 전화를 걸어 캐디 비용 환불을 요구한 것. 자신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포털사이트에 골프장 후기와 자신의 SNS에 불쾌함을 드러냈다고 했다.

이 같은 보도 이후 박수인은 자신의 SNS에 댓글이 쏟아지자 결국 SNS에 관련 사진들을 모두 내리고 비공개 계정으로 전환했다.

박수인은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너무 황당하고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박수인은 “캐디가 당시 정말 무례하게 해서 사과를 받고 싶다고 골프장에 연락했는데 일절 답이 없었다. 그래서 포털사이트 해당 골프장 후기에 억울함을 호소했을 뿐”이라고 토로했다.

박수인은 “제가 사진을 찍느라 늦게 진행을 했다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사진은 골프 치기 전에 찍었고, 골프 치면서는 노을 질 때 단체 사진 한 번 찍었다. SNS에 올렸던 골프장 사진은 지인이 찍어준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뒷팀과 많이 밀린 것도 아니었다. 그런데도 그 캐디가 사사건건 무례하게 했다. ‘퍼터 할 때 줄 맞추고 발 꼼짝하지 말라’ ‘점수도 잘 계산하지 못하냐’ ‘느려터졌다’면서 계속 짜증을 냈다. 나중에는 ‘내가 눈이 잘못 돼서 그런 것 같다’는 말까지 했다. 너무 무례했다”고 말했다.

박수인은 “너무 기가 막혔다. 제 돈 주고 골프를 치는데 이렇게 무례하게 당할 일인가 싶을 정도였다. 지인들과 같이 있어서 당시 ‘왜 그렇게 무례하냐’고 하지 못한 게 억울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화가 나고 그때 한마디도 못 한 게 억울해서 다음날 골프장에 연락을 했다. 사과를 받고 싶었다. 그런데 골프장에 전화도 정말 많이 했는데 계속 다른 곳으로 돌리더라. 그러면서 한마디 사과도 없었다”면서 “너무 억울하고 하도 무시하는 것 같아서 게시판에라도 글을 올리려 했는데 그럴 수가 없어서 포털사이트 후기에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수인은 “억울해서 실명을 공개했다”면서 “가만히 있으면 잘못된 기사가 뜰까봐 제가 이야기를 해서 정리를 했다. 제가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거짓된 내용과 제 이야기가 같이 나오니까 일반 사람들은 무엇이 정답인지 모른다. 갑질 논란은 말도 안 되는 소리다”라고 호소했다.

박수인은 “이후 그 캐디와 조금이라도 대화를 한 적이 없다. 골프장 측과 전화를 했는데 연결을 시켜주지 않았다. 그래서 불친절하다고 리뷰를 통해 이야기 했을 뿐이다. 캐디의 이름을 밝힌 것도 아니었고, 불친절 했던 걸 이야기 한 것이 갑질 논란이 된 건 이해되지 않는다. 현장에서 좋게 정리가 됐으면 억울하지도 않고 이렇게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박수인의 이같은 주장에 해당 골프장 측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당시 플레이 과정에서 지연이 있었고 고객님이 안 도와주신 것은 사실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캐디가 진행을 재촉하기는 했지만 반말을 하는 등 무례하게 행동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골프장 관계자는 “이후 고객님이 골프장에 연락이 와서 캐디에게 사과를 받고 싶다고 했지만 개인 정보를 알려줄 수는 없어서 교육 담당자가 대신 사과했다”며 “해당 캐디는 어쨌든 고객님이 불편함을 호소했기에 재교육을 실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박수인의 입장은 달랐다. 박수인은 “캐디한테 사과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더니 제 전화를 이리 피하고 저리 피하길래 게시판에 글을 남긴 게 다다. 골프장 측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는데 연락이 오질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수인은 2002년 개봉한 영화 ‘몽정기'(감독 정초신)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귀접'(감독 이현철), ‘아직 사랑하고 있습니까?'(감독 신양중) 등에 출연했다.

<스타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