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배웅 팬 없이 입 꾹 다물고… ‘불구속 기소’ 승리 육군 현역 입대

Print Friendly, PDF & Email

코로나19로 발열 검사 후 입소…취재진 향해 허리 숙여 인사도

해외 원정도박과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0)가 9일(이하 한국시간기준) 현역 입대했다.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강원 철원군 육군 6사단 신병교육대에 도착한 승리는 차에서 내린 뒤 위병소 안에 마련된 천막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해 발열 검사를 하고 곧장 입영 장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짧게 자른 머리에 검정 마스크와 후드티셔츠, 패딩 조끼, 트레이닝 바지 차림의 승리는 입영 전 취재진을 향해 허리 숙여 인사했지만, 심경을 묻는 말에는 입을 꾹 다물었다.

평소 유명 연예인의 입대 풍경과 다르게 승리의 입소를 배웅하는 팬들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다만 그의 반려견이 차 안에서 슬퍼 보이는 눈으로 승리의 뒷모습을 바라봤다.

앞서 병무청은 지난달 4일 10억원대 해외 원정도박을 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기소된 승리에게 입영을 통지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올해 1월 30일 승리를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성매매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를 했다

승리는 지난해 5월과 지난 1월 두차례 구속 갈림길에 섰으나 법원이 두 번 모두 구속영장을 기각하면서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아왔다.

승리에 대한 재판은 관련법에 따라 군사법원으로 이관될 예정이다.

병무청은 “일관되고 공정한 판결이 이뤄지도록 검찰과 적극적으로 공조하고, 관련 사건에 대한 민간 법원 판결 결과 등의 진행 경과를 고려해 재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