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블랙핑크, 저스틴 비버 제쳤다…유튜브 구독자 전세계 가수 1위

Print Friendly, PDF & Email

6천520만명 달성…리사 솔로곡 발표로 구독자 폭발적 증가

채널 개설 5년여만에 정상까지… 블랙핑크 “팬들이 만들어준 기적같은 순간”

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팝스타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 전 세계 가수 가운데 유튜브 구독자 1위로 등극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채널은 10일 오후 2시 42분께(한국시간 기준) 구독자 6천520만 명을 달성하며 전 세계 아티스트 채널 1위로 올라섰다.

앞서 2년 1개월간 아티스트 1위를 기록해온 저스틴 비버(6천510만 명)를 앞질렀다.

이들은 지난해 9월 29일 아티스트 유튜브 구독자 2위로 올라선 지 약 1년 만에 정상까지 오르게 됐다. 블랙핑크 유튜브 채널이 개설된 지는 약 5년 3개월 만의 기록이다.

블랙핑크는 2016년 6월 28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뒤 꾸준히 유튜브에서 인기를 얻으며 팬덤을 확장했다.

특히 지난해 6월 정규 1집 선공개곡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 발매 즈음부터 구독자 증가에 가속도를 붙였다.

또 다른 선공개곡 ‘아이스크림’과 정규 1집 ‘디 앨범’ 정식 발매, 로제와 리사의 솔로 싱글 공개 등 신곡을 발표할 때마다 수백만 명씩 구독자를 늘려 왔다.

이날도 리사의 첫 솔로 싱글 ‘라리사'(LALISA)가 발매되면서 폭발적인 구독자 수 증가 추이를 보였다.

이들은 지난해 7월 아리아나 그란데를 넘어 여성 아티스트 1위이자 전 세계 5위를 기록하며 비영어권 가수 최초로 구독자수 ‘톱 5’에 들었다. 이후 에미넘, 에드 시런, DJ 마시멜로 등을 차례로 제쳤고 2위 등극 이후에도 급속도로 비버와 격차를 좁혔다.

올해 4월에는 여성 아티스트 최초로 유튜브 구독자 6천만 명을 달성했다. 비버는 약 11년 만에 6천만 명을 달성했지만, 블랙핑크는 5년 만에 도달한 수치다.

블랙핑크가 유튜브에서 선보이는 뮤직비디오 등 콘텐츠는 화려하고 감각적인 연출로 인기가 높다. 음악과 패션, 퍼포먼스 등이 총체적으로 어우러져 폭발적인 시너지를 낸다는 평을 받아왔다.

개별 콘텐츠도 ‘기록 행진’을 이어왔다.

2018년 발매한 첫 미니앨범 ‘스퀘어 업'(SQUARE UP) 타이틀곡인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는 K팝 그룹 최초로 16억 뷰를 돌파했고 ‘킬 디스 러브’가 13억 뷰, ‘붐바야’가 12억 뷰, ‘마지막처럼’이 10억 뷰 등을 기록 중이다.

리사의 솔로 싱글 타이틀곡 ‘라리사’ 뮤직비디오도 이날 오후 1시 공개된 지 90분 만에 1천만 뷰를 올렸다.

1억 뷰 이상의 조회 수를 보유한 영상은 29편에 이른다. 소속사는 “현재 유튜브 영상 누적 조회수는 200억 뷰라는 상징적 수치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유튜브 구독자 수는 콘텐츠에 대한 단순 호기심이나 일회성 시청이 아닌, 충성도 높은 팬들의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나타내는 증표”라고 자평했다.

블랙핑크는 이날 “믿기지 않는다. 블링크(팬덤)가 만들어 준 기적 같은 순간”이라며 “저희를 항상 사랑해주고 지지해주는 전 세계 팬분들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팬분들과 저희가 함께 이뤄낸 결과인 만큼 블링크도 이 기쁨을 고스란히 누렸으면 한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과 영상을 통해 긍정적인 에너지를 드리는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