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심은진, 악플러 징역에 “악플은 범죄 인식 퍼지길”→네티즌 응원

Print Friendly, PDF & Email

걸그룹 베이비복스 멤버 출신 배우 심은진[사진=스타뉴스]

걸그룹 베이비복스 멤버 출신 배우 심은진을 향해 성적 수치심을 주는 악플을 수차례 달았던 여성 A씨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심은진 또한 이에 대한 심경을 전한 가운데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6일(이하 한국시간기준) 뉴스1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이날 오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통신매체이용음란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5개월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및 아동 청소년 관련 기관 3년 간 취업 제한 명령을 내렸다.

A씨는 지난 2018년 총 8회에 걸쳐 심은진 등에게 인스타그램에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 졌다. 또한 다른 피해자 원모씨에 대한 허위 내용을 작성하며 총 6회 모욕을 했고 2017년에도 김모씨를 인스타그램에 태그해 총 5회 협박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기 위해 집요하게 음란한 문구를 썼는데 무척 선정적이었다”며 “피해자 원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거나 (연예인인) 심은진과 김씨가 성관계를 했다고 하는 등 피해자들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라고 판단했다.

이어 “피고인이 (같은 혐의로) 징역형 선고를 받고도 피해자들에게 SNS로 지속적으로 범행했다”며 “범행 횟수가 많고 기간이 길었다”며 실형을 선고했다. A씨는 선고 직후 ‘변명할 기회를 준다’는 판사의 말에 “없다”라고 짧게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은진 또한 이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심은진은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랫동안 저와 동료들을 괴롭혔던 피의자의 선고 결과가 나왔다. 2017년부터 지금까지 2년은 저희에게 너무 긴 시간이었다. 부디 피의자가 5개월을 감옥에서 자숙하고 반성하여,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저희 모두는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심은진은 악플에 대해 ‘범죄’라고 밝히며 “이러한 인식이 확실히 자리잡혀지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것도 알고 있지만, 언젠가는 이러한 일들도 없어질 수 있는 날이 올 거라는 희망도 함께 가져본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2년 동안 격려해주고 응원해준 대중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아직 고장 난 의식이 완벽히 고쳐지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어 축배는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 다시 싸워야 한다면, 다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침착하게 자신의 심경을 전한 심은진이다. 오랫동안 악플로 고통을 받아왔던 만큼 이번 결과가 주는 의미는 그에게 매우 클 것이다. 그러나 심은진은 ‘악플은 범죄’라는 인식이 아직 뿌리 깊게 자리를 잡지 않았다며 축배는 아직 이르다고, 다시 싸워야 한다면 싸우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악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만큼 많은 네티즌들도 심은진의 의견에 동의하며 그를 응원하고 있다.

<스타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