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아카데미]봉준호의 품격… “패자에 기쁨의 눈물 쏟게한 ‘성자’”

Print Friendly, PDF & Email

오스카 4개상 석권·겸손한 수상소감에 외신 찬사

AFP “전성기 스필버그 감독”…BBC “아시아를 대변하는 감독”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외국어 영화로는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거머쥐자 외신의 시선이 봉준호 감독에게 쏠렸다.

뉴욕포스트는 9일 “봉준호는 ‘성자’였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봉 감독의 특별한 수상소감을 다뤘다.

뉴욕포스트는 “경쟁 후보로 오른 동료에게 감사를 전하는 건 흔하지만, 패자에게도 진정한 기쁨의 눈물을 쏟게 한 승자를 본 적 있는가?”라며 “그게 바로 봉 감독”이었다며 극찬했다.

봉 감독은 앞서 감독상 수상소감 도중 영화 ‘아이리시맨’으로 후보에 올랐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에게 진심 어린 존경을 표해 객석의 환호를 받았다.

봉 감독이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고 책에서 읽었다. 그 말은 마틴 스코세이지의 말이었다”고 말하자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순간적으로 받은 격렬한 감동을 감추지 못한 채 봉 감독을 향해 ‘엄지척’을 보내는 스코세이지 감독의 환한 표정도 화제가 됐다.

AFP통신은 황금종려상과 골든글로브, 영국아카데미(BAFTA)에서 돌풍을 일으킨 봉 감독이 오스카에서 정점을 찍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봉 감독의 ‘살인의 추억’과 ‘괴물’, ‘설국열차’와 ‘옥자’ 등 역대 작품을 조명했다.

AFP통신은 “장르를 넘나드는 스릴러와 어두운 분위기의 영화로 잘 알려진 봉 감독은 ‘기생충’ 이전에도 여러 작품으로 대중과 평단의 호평 끌어냈다”라면서 “이날 할리우드에서의 승리는 그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또 앞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봉 감독을 “전성기 때의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라고 평가한 발언도 함께 실었다.

영국 BBC방송도 봉 감독의 쾌거를 축하하는 한국인들의 반응을 보도하며 봉준호 감독이 이번 수상과 함께 아시아를 대변하는 위상도 갖게 됐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